"개인이 끼어들 수 없다"…대통령 비서실장이 설명한 '연설문 작성법'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가 박 대통령의 연설문을 실제 연설하기 전 미리 전달받은 정황이 드러나면서, 대통령 연설문 작성 과정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앞선 2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은 "보통 비서관이 연설문 초안을 잡고 담당하는 수석실에서 다듬어서 대통령에게 전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인기 동영상>

- "최순실, 대통령 연설문 사전에 받았다"…파일 발견

- 박근혜 시정 연설, 박 대통령을 향한 피켓 '나와라 최순실'

- '최순실 대통령 연설문 개입'에 "믿을 사람 있겠냐" 이원종 비서실장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