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리스트 양성원 "'시간의 종말' 프랑스 선교사의 가치관 보여주고 싶었다"

24일 오전 서울시 성동구에 있는 CGV 왕십리에서 영화 '시간의 종말'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시간의 종말'은 조선으로 파견된 프랑스 선교사들과 프랑스로 파견된 한국의 선교사들을 다룬 다큐멘터리다. 영화 상영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엔 김대현 감독과 총괄기획을 맡은 양성원 첼리스트가 참석했다.


양성원 첼리스트는 "김대현 감독에게 이 영화를 의뢰할 때, 분명히 부탁한 것이 있다. 이 작품은 종교영화도 음악영화도 아니어야 한다. 아름다운 순수한 마음으로 한국 땅에서 희생한 이런 분들이 어떤 가치관을 가지고 한국에 왔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 당시 어떤 분들이 어떤 가치관을 가진 것이 가장 중요했다"고 밝혔다.


[글] 미르 from 문화뉴스

시네마 유토피아를 지향하는 영화 마피아들의 채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