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온스가 끝냈다, 전주 KCC 2연패 탈출

[청춘스포츠4기 민준구] 미운 오리 새끼가 드디어 백조가 됐다. 전주 KCC가 리오 라이온스의 맹활약에 힘입어 짜릿한 승리를 맛보았다.

26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전주 KCC와 울산 모비스의 경기는 전주 KCC의 73-71 2점차 승리로 막을 내렸다.

KCC는 승리의 1등 공신인 리오 라이온스가 36득점 12리바운드 1블록슛을 기록했고 송교창(14득점 6리바운드 2어시스트 1스틸), 이현민(7득점 2리바운드 4어시스트 1스틸)도 팀 승리에 기여했다. 모비스는 찰스 로드(20득점 6리바운드 1블록슛)와 네이트 밀러(14득점 8리바운드 1어시스트)가 분전했으나 마지막 17.4초를 버티지 못하고 패하고 말았다.

1쿼터는 팽팽했다. 초반, 로드가 5득점 2리바운드를 기록하면서 기선제압에 성공했고 전준범과 함지훈이 화력 지원하며 모비스의 리드를 이끌었다. 하지만 라이온스가 9득점을 올리면서 쫓아가기 시작한 KCC는 송교창의 속공 득점으로 15-15 동점에 성공했다.

2쿼터는 KCC의 우세가 나타났다. 주태수의 돌파 성공으로 기분 좋은 출발을 보인 KCC는 라이온스를 중심으로 국내 선수들이 연속 득점을 올리면서 로드가 활약한 모비스의 추격을 물리쳤다. 특히, 모비스는 밀러가 부진하면서 로드의 득점에만 의존할 수밖에 없었고 점수차를 좁히지 못했다.

2쿼터 후반, 김민구의 연속 5득점과 함께 송교창, 라이온스의 득점까지 나온 KCC는 함지훈이 5득점을 기록하며 분전한 모비스에게 37-31 6점차 리드를 이끌어냈다.

3쿼터 시작과 동시에 모비스의 추격이 매서웠다. 전준범의 3점슛을 시작으로 로드의 덩크슛까지 나온 모비스는 1점차까지 추격하면서 기세를 올렸다. 하지만 KCC는 한 번 잡은 리드를 절대 뺏기지 않았다.

라이온스의 연속 득점을 시작으로 송교창, 이현민이 좋은 모습을 보여주며 점수차를 더 벌렸다. 이전 2번의 경기와는 달리 조직적인 움직임을 보인 KCC는 모비스의 수비를 완벽하게 무너뜨렸다.

로드가 덩크슛 2개를 비롯해 3쿼터에만 9득점을 기록했지만 모든 선수들이 골고루 득점에 참여한 KCC를 막아내기엔 역부족이었다. 종료 직전, 모비스가 연속 6득점을 하며 58-49 9점차로 점수차를 좁혔으나 전체적인 경기력은 KCC가 우세했다.

4쿼터 초반, 모비스의 기세가 엄청났다. 전준범과 밀러의 3점슛을 묶어 KCC를 압박한 모비스는 탄탄한 수비로 약 3분여간 1실점도 하지 않았다. 라이온스의 연속 득점으로 어렵게 점수차를 유지한 KCC는 함지훈과 이지원에게 실점하며 1점차 추격을 허용했다.

4쿼터 중반부터 소강상태에 접어든 두 팀은 외국인 선수에게 의존하는 공격을 펼치면서 다소 답답한 모습을 연출했다. 하지만 이후 모비스도 함지훈과 전준범을 앞세워 추격했고 밀러의 자유투로 동점을 만들어 냈다.

71-71, 17.4초를 남긴 상황에서 KCC는 라이온스에게 마지막을 맡겼다. 그는 기대에 부응하며 위닝샷을 터뜨렸고 73-71 KCC의 짜릿한 2점차 승리를 이끌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