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근 감독 '인권침해 논란'…무통주사·자비수술 강요

한화 이글스의 김성근 감독이 부상 선수를 혹사시킨데 이어 인권을 침해했다는 보도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엠스플뉴스는 오늘(1일) 김 감독이 소속팀 부상 선수들에게 재활이나 수술 대신 주사를 맞고 계속 뛸 것을 강요했고, 지시를 따르지 않는 선수에게는 각종 보복성 규제를 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핵심 불펜 투수 권혁은 8월 말 팔꿈치 고통을 호소했고, 지난 10월 말 수술이 이뤄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김 감독은 권혁에게 무통주사를 맞고 1군에서 던질 것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미 팔꿈치 수술 전력이 있는 권혁은 “주사까지 맞으면서 던질 몸이 아니다”라고 등판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김 감독은 권혁에게 자비로 수술을 할 것을 지시했고, 구단은 내부적으로 이 사실이 알려질 경우 구단 이미지에 치명타가 될 거라고 예상해 결국 권혁의 수술비를 부담하면서 사태를 마무리지었습니다.

하지만 때맞춰 권혁을 겨냥한 듯한 2군 행동강령이 생겨났습니다.

공교롭게도 이 강령이 내려온 9월 하순은 팔꿈치 부상으로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 투수 권혁이 2군 숙소로 내려가 생활한 시기입니다.

이 강령은 타 호실 출입 금지, 월 1회 외박, 휴일 외박 금지, 실내연습장 뒷문 출입금지(CCTV 확인)-적발 시 징계 및 벌금 부과 등 인권침해의 소지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특히 김 감독이 CCTV를 선수들의 이동을 감시하는 수단으로 쓴 점은 현행법상 심각한 불법에 해당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또한 다른 구단 2군 내규와 비교해도 지나치게 가혹한 규제란 평가입니다.

앞서 김성근 감독이 부임한 이후 한화의 주요 선수들이 꾸준히 부상으로 수술대에 올라 선수 혹사 논란이 일었는데요.

부임 직후부터 선수 기용과 훈련 방식에 잡음이 끊이지 않던 김성근 감독 체제에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됩니다.

www.smartmedian.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