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훈아 33년 만에 이혼...부인 정씨 "불륜 저질렀다"

두 번의 이혼을 겪은 가수 나훈아 씨가 33년 만에 또다시 파경을 맞았습니다.

어제 법원은 나훈아 씨의 부인 정 모씨가 낸 이혼과 재산분할 소송에서 "두 사람의 결혼이 파탄에 이르렀다고 판단된다"며 이혼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혼인 파탄의 책임은 양측 모두에게 있다며 나훈아에게 재산 분할금 12억 1000만원을 지급하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나씨의 저작권료도 재산분할 대상이라는 부인 정 씨의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이로써 나씨 부부는 이혼 소송 5년 만에 법적으로 완전히 갈라섰습니다.

앞서 정씨는 지난 2011년 8월 나씨가 오랜 기간 연락을 끊고 생활비를 주지 않는데다 불륜까지 저질렀다며 이혼 소송을 냈습니다.

하지만 나훈아가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굽히지 않으면서 2013년 9월 대법원이 최종 기각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후 정씨는 "나훈아가 결혼을 이어갈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며 2014년 10월 소송을 다시 제기했고, 2년의 조정 끝에 결국 법적으로 남남이 됐습니다.

www.smartmedian.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