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를 갚는다는 것

전남 순천에서 있었던 실화다.


어느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한 마리의 개를 자식 삼아 키우며 살고 있었다.


할머니는 백내장으로 눈이 보이질 않았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자식같이 그 개를 키웠는데

키운 지 3년째 되던 어느날,

할아버지가 노환으로 돌아가셨다.


그 집의 형편을 잘아는 마을 사람들이

돈을 모아 장례를 치뤄주었다.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난 후 다음 날,

그 집의 개가 한 집으로

자기 밥그릇을 물고선 들어섰는데,

그 개가 밥그릇을 마당 한 가운데 놓더니

멀찌감치 뒤로 떨어져 엎드려서

가만히 밥그릇만 쳐다보고 있었다.


그 집 아주머니가 밥을 퍼주었더니,

그 개가 밥이 담긴 밥그릇을 물고선 자기집으로 갔다.


아주머니는 '자기집으로 갖고 가서 밥을 먹겠구나'

생각했다.

그리고 혼자되신 맹인 할머니 생각이 나서

걱정이 되어 그 집을 들여다 보았다.

그런데, 그 아주머니는 그 할머니의 집안을

계속 바라보고만 있어야 했다.


할머니가 마루에 걸터앉아 있는데,

개가 아침에 자기가 준 밥이 담긴 밥그릇을

마루에 올려놓고선 눈이 안 보이는

할머니의 소맷자락을 물고 손을 밥에 다가가게 해서

밥을 먹으라는 시늉을 계속하고 있는 거였다.


결국 할머니는 개의 뜻을 알아차리고는

밥그릇에 손을 가져가 그 밥의 절반을 먹고선

나머진 개에게 미뤄줬는데

그때서야 개가 자기 밥을 먹기 시작했다.


마침 지나가던 사람들도 다 이 광경을

말없이 쳐다보고 있었기 때문에

소문은 마을 전체에 퍼졌다.


사람들은 그때부터 깨끗한 새 그릇을 준비해서

밥과 반찬을 고루 넣어서 주었는데 역시 그 개는

그것을 물고 자기 집으로 가서 할머니에게 주고,

할머니가 남은 것을 미뤄주면 그때서야 자기가 먹었다.


이 일이 계속되니까

마을 사람들이 '사람보다 더 나은 개' 라며,

군청에다 효자상을 주라 건의하고,

군청에선 사람이 아니어서 어렵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하는데

개만도 못한 사람이 많은 세상에

사람보다 나은 개가 있다는 게.


짠한 마음에 하늘을 보게 되네요.

행복한 삶을 위한 좋은글창고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