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매가이드] 2017 스타벅스 플래너. 무엇을 고를까?

연말이 다가왔다. 스타벅스가 알림을 보냈다. 연말까지 전투적으로 커피를 마시면 다이어리를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일주일 안에 조건을 채우면 다이어리 한 권을 줄 것을 두 권을 준다고 한다.

똑같은 다이어리, 두 권을 받아서 무얼하나 했더니 이번엔 작년에 이어 종류가 네 종류란다. 살 수 있는 게 두 권, e-프리퀀시라는 쿠폰을 다 모아서 바꿀 수 있는 게 두 권이란다. 즉, 네 종류를 모두 다 모으기 위해선 일주일 안에 쿠폰북을 두 번 채워야 한다.

조금 있으면 인기 있는 색상부터 품귀를 겪는다고 한다. 그래서 전투적으로 위장에 커피를 들이부었다. 겨우 쿠폰북 하나를 가득 채워 카운터 앞에 섰다. 스타벅스 플래너, 무엇을 고르지?

2017 스타벅스 플래너가 달라진 점

작년과 올해 스타벅스 플래너는 조금 달라졌다. 우선 종류가 바뀌었다 2016 스타벅스 플래너는 민트/블랙/레드/화이트의 네 종류가 있었는데, 올해는 핑크/블랙/레드/민트의 네 종류로 바뀌었다. 가장 작은 크기인 민트색 플래너가 사라지고 그자리를 핑크가 꿰찼다.

가장 큰 다이어리였던 화이트는 비슷한 크기의 민트가 대신했다. 그리고 눈에 띄는 점은 전용 펜을 제공한다는 점이다. 모든 스타벅스 다이어리에는 전용 펜이 포함돼 있다.

사각형으로 된 스타벅스 다이어리는 몰스킨에서 제작한 상품이고 전용 펜 역시 몰스킨 제품이다. 볼펜은 노크식이고 펜 글씨의 굵기는 1.0mm다. 내부에는 몰스킨 볼펜심이 들어있으며 국제 규격을 준수한 볼펜심이라 파카 볼펜 같은 다른 볼펜심으로 교체할 수도 있다.

몰스킨 펜의 가장 큰 특징은 클립 부분이 옆 방향을 향하고 있어 몰스킨 플래너에 옆으로 끼울 수 있다는 점이다. 클립 부분이 넓어 몰스킨 플래너를 단단히 잡아준다. 같은 형태의 몰스킨 전용 펜의 소비자 가격이 23,100원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스타벅스 다이어리 구성은 꽤 알차다고 볼 수 있다.

다이어리 안에는 버킷리스트를 적을 수 있는 부분. 떼어서 카드나 엽서로 활용할 수 있는 부분이 새로이 생겼으나 활용도가 높아 보이진 않는다.

매번 들어가는 쿠폰도 큰 변화는 없다. 샌드위치를 사면 톨 사이즈 음료 한 잔 제공, VIA, 250g원두, 오리가미를 사면 오늘의 커피 톨 사이즈 한 잔 제공, 비오는 날 같은 음료 1+1 쿠폰으로 이뤄져 있다.

마지막으로 주문한 커피를 앞에 두고 한꺼번에 받은 세 권의 스타벅스 플래너를 찬찬히 살펴봤다.

스타벅스 데일리 플래너 핑크

프리퀀시 교환으로만 얻을 수 있는 핑크색 다이어리는 공개와 동시에 가장 큰 인기를 끌었다. 벚꽃이 생각나는 은은한 분홍색이 취향을 여러 사람의 마음을 뒤흔들어 놓았다.

핑크빛 다이어리의 가장 큰 장점은 색상. 은은한 느낌의 색상은 절묘해서 자연스레 눈이 간다. 함께 제공되는 스타벅스 펜 역시 같은 색으로 둘이 함께 두었을 때 자연스레 손이 간다. 그래서 가장 빠르게 사라질 색상으로 보인다.

내부 구성은 월별 달력 뒤 데일리 페이지 방식으로 하루하루를 한쪽씩 적을 수 있게 돼 있다. 주말은 2일을 합쳐서 한쪽에 담을 수 있도록 세로줄이 그어져 있다. 하루하루를 기록하는 방식으로 꾸준히 일기를 적거나 기록을 한다면 편리한 구성이나, 다이어리를 자주 쓰지 않는다면 불필요한 종이가 많은 공간이 되기에 십상이다. 빈 종이가 불필요한 죄책감으로 돌아올지도 모른다.

총 페이지 수는 400페이지로 종이가 가장 많다. 블랙과 레드 다이어리와 같은 판형(130x210mm)을 갖췄으나 장수가 많아 가장 두껍다. 가볍게 휴대하기에 조금 벅찬 크기라 책상에 고이 두고 쓰는 편이 좋을 듯하다.

선택하세요

– 매일매일 일기를 쓰겠다고 결심하셨다면

– 매일 업무량이 많아 기록해야 할 내용이 많으시다면

선택하지 마세요

– 다이어리는 가볍게 들고 다니는 게 제일이지! 라고 생각하신다면

– 기록하지 못한 빈 종이에 죄책감을 느끼신다면

스타벅스 위클리 플래너 블랙/레드

증정용 그리고 판매용인 스타벅스 플래너 블랙과 레드색상은 위클리 구성이다. 매년 위클리 다이어리는 한 종류씩 있었고, 올해도 마찬가지 구성이다.

색상에서 특이한 점이 있다면 블랙 다이어리에 함께 따라오는 볼펜은 연보라색이라는 점. 그리고 레드 색상이 레드라기보다는 핫핑크에 가깝다는 점이다.

기존의 레드 색상을 좋아했다면 달라진 레드 색상을 보고는 당혹감을 느낄 법하다. 띠지를 벗겨내면 2017이라는 숫자를 제외하고 작년 플래너와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할 수도 있다.

위클리 구성으로 월별 달력 뒤 주별로 스케쥴표가 있다. 그리고 한쪽은 자유롭게 기록할 수 있는 노트로 구성돼있다.

이렇게 52주 치 플래너를 넘기면 모눈지와 방안지가 있다. 모든 페이지를 합쳐 총 304페이지. 두께는 크게 부담스럽지 않아서 들고다닐 만한 정도다. 판형은 앞서 핑크 다이어리와 같은 13x21cm로 한 손에 담기는 크기는 아니다.

블랙과 레드는 순전히 개인의 색상 선호도에 따라 갈리는 디자인이다. 다만, 두 색 모두 약간 파스텔 톤의 느낌이 난다는 점과 레드 색상은 특히 핫핑크에 가깝다는 것만 유의하자.

선택하세요.

– 가볍게 쓰는 다이어리를 원하신다면

– 줄 노트보다 자유로운 드로잉을 하고 싶으시다면

선택하지 마세요.

– 매일매일 기록해야 하는 자료가 많다면

– 밑줄 쳐진 노트에 무언가를 기록하고 싶으시다면

무엇을 고르는 게 좋을까?

아무리 커피를 마셔도 두 개를 채우지 못해 증정용 하나와 판매용 하나를 받았다. 증정용만 두 개를 교환해주지는 않는다고 한다. 결국, 구할 수 있는 판매용도 하나 사 왔다. 스타벅스 펜을 포함한 단 권의 가격은 3만2천5백원.

단 하나만 고르자면 어떤 것을 고를까? 커피를 마시며 세 권을 살펴본 결과 얼리어답터의 선택은 스타벅스 위클리 플래너.

일정 관리도 편리하고 주별로 내용을 한 눈에 찾아볼 수도 있으며, 일정과 관련 없는 기록도 뒷면의 노트를 활용해 다양하게 옮길 수 있다. 활용하기에 뛰어날뿐더러 휴대성도 비교적 높은 편이라 플래너 본연의 기능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몰스킨 플래너 특유의 얇디얇은 종이는 뒷면을 자연스레 비추는 등 플래너 자체로서의 가치에는 의구심이 들지만, 스타벅스의 브랜드를 즐긴다면 기분 좋게 즐길 수 있지 않을까?

마치기 전에 정리 한 가지. 가장 저렴하게 쿠폰북을 모으고 싶다면 얼마나 나올까? 크리스마스 음료 3잔을 포함한 총 17잔의 음료 가격은 아래와 같다. 5,100원x3잔+3,300원x14잔=61,500원. 모든 음료는 숏 사이즈 기준. 일반 음료는 오늘의 커피 기준이다.

이제 한 번에 두 권을 받을 수 있는 반나절이 남았다. 커피로 이뤄진 수라의 길을 걸은 모든 사람에게 다이어리의 영광 있으라.

You Are What You Buy 얼리어답터 매거진은 제품이 가진 가치를 발견하고 전달하기 위해 브랜드보다 제품 그 자체에 집중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입니다. 제품을 매개로 그 제품이 가진 고유의 경험과 가치를 공유하며 구매에 있어 합리적인 정보를 유쾌하게 제공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