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박시은 신혼여행 대신 보육원 봉사활동.. 꾸준히 연락 중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배우 박시은의 화보가 공개됐다.

박시은은 bnt 화보에서 시크하면서도 러블리한 매력을 발산했다.

그는 이어진 인터뷰에서 남편 진태현에 대해 “남편은 저에게 조언을 많이 해준다. 같은 직업이기 때문에 서로 개성을 존중하면서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다. 배우 커플 적극 추천한다. 진태현 출연 드라마 ‘몬스터’가 MBC에서 동시간대 방영됐지만 제가 나오는 동안은 ‘달의 연인’을 본방 사수했다. 남편이 제 얘기를 많이 해서 첫 방송은 다른 ‘몬스터’ 배우들도 ‘달의 연인’을 봤다고 한다”고 말했다.

박시은은 함께 출연한 배우 강하늘에 대해 “드라마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다. 늘 웃으면서 즐겁게 촬영해서 저 배우의 에너지가 어디서 나오는지 궁금했다.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주변 사람을 행복하게 만든다. 연기력 역시 최고다. 연극을 많이 해서 그런지 눈빛이 남다르더라. 함께 대사를 주고받다 보면 감탄하게 된다. 연기할 때 충분히 집중할 수 있도록 배려도 해주고. 파트너로 최고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외에도 “남주혁과 함께한 장면은 적지만 정말 동생 같았다. 첫 촬영 때 저에게 사극이 어렵다고 했는데 막상 카메라 앞에서는 돌변하더라. 정말 누나 동생처럼 편하게 촬영했다. 아이유는 저와 함께한 신이 많다. 처음에는 낯가림이 있는 듯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분위기가 편해졌다. 상대방 단독 촬영에도 마치 본인 촬영처럼 대사를 진지하게 받아줬다”고 전했다.

박시은에게 해씨부인은 절대 잊을 수 없는 캐릭터다. 그는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는 제 스스로 인생 터닝포인트로 뽑는 드라마다. 덕분에 연기에 대한 열정이 생겼고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 남편은 제가 죽는 장면을 보면서 눈물을 훔치더라. 해씨부인처럼 완벽한 캐릭터를 언제 또 만날 수 있을까. 이런 캐릭터는 언제든 다시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인터뷰 내내 남편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말하던 박시은은 “진태현 씨는 제 패션 스타일부터 인생 가치관까지 많은 변화를 가져다준 고마운 사람이다. 예전에는 구두를 즐겨 신었지만 그를 만난 후부터 그가 좋아하는 운동화를 신었다. 신혼여행도 남편의 제안으로 여행이 아닌 봉사활동으로 다녀왔다. 제주도에 위치한 보육원에서 70명의 아이들과 함께 어울렸고 꾸준히 연락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세월호특조위 조사관 "朴대통령, 사라진 7시간 의혹 밝혀야"

경찰, 5일 朴대통령 퇴진 집회 거리행진 금지..백남기 장례행렬 합류

[포토] 육지담, 화보 통해 복근 드러내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이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