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를 겪던 일가족 3명이 연탄불을 피워놓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인천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11시50분께 인천 남구 주안동의 한 빌라에서 A(51)씨와 부인 B(45)씨, 딸 C(12)양이 숨져 있는 것을 C양의 담임교사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교사는 C양이 이틀째 등교하지 않고 연락도 받지 않자 집을 방문했다가 인기척이 없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일가족 3명을 발견했을 당시 이들은 안방에 반듯이 누운 상태였다. 현장에선 타다 남은 연탄·번개탄과 엄마와 딸이 쓴 유서도 발견됐다. 유서에는 엄마가 딸에 “생을 마감하자”는 이야기를 먼저 꺼내고 딸이 이를 받아들이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엄마 B씨가 남긴 유서에는 “생활고로 살기 힘들다. 혹시라도 우리가 살아서 발견된다면 응급처치는 하지 말고 그냥 떠날 수 있게 해달라. 뒷일은 남편이 해줬으면 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딸 C양은 유서에 “그동안 아빠 말을 안 들어 죄송하다. 밥 잘 챙겨 드시고 건강 유의해라. 나는 엄마하고 있는 게 더 좋다. 우리 가족은 영원히 함께할 것이기에 슬프지 않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경찰은 B씨와 C양이 먼저 목숨을 끊자 이들을 발견한 A씨가 뒤따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외부인 출입이나 타살 흔적이 없고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미뤄 일가족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서울의 한 폐기물업체에서 근무했고 B씨는 지난 9월에 다니던 직장을 그만뒀다. 경찰은 “이들은 맞벌이 부부였지만 마이너스 통장을 사용하며 늘어가는 빚을 감당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진예술 ・ 흑백사진 ・ 헐리우드영화 ・ 반려동물
😁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