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무성 고위 간부가 한국 정부로부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과 관련 최대한 빨리하자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한국일보는 5일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문제와 관련, 최순실 파문으로 국내 정치가 불안하지만, 협정 체결을 추진해나가겠다는 입장을 일본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단독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일본 고위 간부는 "최근 한국 정부가 국내 정치가 불안하지만, 해야 할 일은 제대로 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해왔다"며 "한국 측과 한 번 정도 더 협상하면,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매체는 야당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에 강력히 반발하는 상황인 만큼, 최순실 파문에 관심이 쏠린 요즘이 차라리 협정 체결에 유리한 시기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란 한-일 양국 군이 군사 기밀 정보를 공유하는 협정이다. 한국은 미국, 캐나다 등과 협정을 맺은 상태다. 일본과는 지난 2012년 6월 29일 체결 1시간을 앞두고 무기한 연기됐다. 앞서 국민의당은 논평을 통해 "박근혜 정부가 굴욕적인 위안부 합의에 이어 군사정보보호협정으로 일본에 선물 보따리를 안겨주려고 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당은 "군사정보보호협정이 체결되면 한일 양국은 각종 군사정보를 직접 공유할 수 있게 된다. 일본을 '전쟁 가능한 보통국가'로 날개를 달아주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 내에서는 최순실 파문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추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KBS는 전했다

사진예술 ・ 흑백사진 ・ 헐리우드영화 ・ 반려동물
😁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