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월의 '보너스'냐 '뿔났어'냐, 연말정산 짭짤팁

12월이 다가오면서 연말정산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어떻게 준비하냐에 따라서 연말정산은 보너스가 될 수도 있고 악몽이 될 수도 있습니다. 연말정산에 도움이 되는 여러가지 팁을 공개합니다.

연말정산에서 가장 먼저 살펴야 할 부분은 부양가족입니다. 만약 본인이 취업 등으로 부모님과 따로 살고 있어도 실제로 부모님을 부양한다면 공제가 가능합니다. 배우자의 형제나 자매도 본인이 부양하는 경우에는 공제가 가능합니다. 부양가족 1인당 150만원까지 세금이 공제됩니다.

카드 사용금액도 체크해봐야 합니다. 신용카드든 체크카드든 카드 사용금액이 연봉의 25%를 넘어섰다면 이 구간부터는 체크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신용카드의 공제율은 15%지만 체크카드(현금영수증 포함)의 공제율은 30%에 달하기 때문입니다.

공제 혜택이 큰 금융상품도 챙겨야 합니다. 연금계좌는 최대 700만원의 15%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여유가 있다면 700만원을 최대한 채우는 것이 유리합니다. 단 연금저축은 400만원까지만 공제가 되기 때문에 나머지 300만원은 퇴직연금 등 다른 연금 상품에 넣으면 좋습니다.

근로자가 직접 증빙자료를 챙겨야 하는 항목도 있습니다. 의료비 가운데 시력보정용 안경이나 콘택트렌즈, 보청기, 휠체어 등 장애인 보장구 등의 구매 비용은 근로자가 직접 영수증 등을 챙겨야 연말정산 혜택을 볼 수 있습니다. 자녀 교복과 체육복 구입비, 취학 전 아동 학원비, 기부금 등도 영수증을 챙겨야 합니다.

무주택 가구주이면서 연봉 7000만원 이하인 근로자가 국민주택 규모(85㎡) 이하 집에 월세를 내고 살 경우 연간 750만원 한도로 월세 납입액의 11%(주민세 포함)를 공제받을 수 있습니다. 월세액 세액 공제는 집주인의 동의나 확정일자를 받지 않아도 공제를 받을 수 있으나 근로자 명의로 임대차계약을 해야하고 계약한 주택에 주민등록이 이전돼야 공제가 가능합니다.

대중교통비도 공제가 가능한 것은 알고 계신가요. 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사용하면 최대 100만원까지 공제가 가능합니다. 티머니나 충전식 카드의 경우 해당 회사에 본인을 등록하면 같은 혜택을 받습니다.

유의해야 할 사안도 있습니다. 이혼한 배우자나 사실혼 관계에 있는 배우자의 경우 기본공제 적용이 안 됩니다. 미용이나 성형수술 비용, 건강증진용 의약품 구입비, 간병비, 산후조리원 비용, 제대혈 보관비용 등도 의료비세액공제를 받을 수 없습니다.

작년부터 도입된 국세청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적극 활용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이 서비스는 지난 9월까지의 신용카드·직불카드·현금영수증 등의 결제액을 알려줍니다. 이를 토대로 연말까지 사용 예상액을 입력하면 소득공제 예상액을 구할 수 있습니다. 남은 기간 사용할 수 있는 절세 전략도 짤 수 있습니다.

올해부터 제공되는 모바일 서비스도 주목 받고 있습니다. 모바일 서비스에서는 최근 3개년 연말정산 신고내역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국세청 홈택스 앱에 접속해 공인인증서로 접속하면 최근 3년간 근무처, 총급여, 결정세액, 먼저 낸 세금, 차감세액을 보여줍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