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정보성은 좋지만 정서엔 부정적 영향”

댓글은 토론의 장을 만드는 등 긍정적인 영향이 있지만,

악성 댓글로 대표되는 부작용이 상당하다고 영국 <가디언>은 자체 웹사이트에

개재된 댓글 7천만개를 분석한 결과를 밝혔습니다.

댓글이 여론의 지표나 정보 전달의 기능을 수행하기보다는,

온라인에서 소수자에 대한 폭력을 일삼는 수단으로 사용되며

댓글을 가장 많이 작성한 곳은 SNS, 30대, 남성, 고학력, 고소득의 속성을 가질수록

댓글을 많이 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련정보 바로가기 : https://goo.gl/u7wRJT

최신 마케팅뉴스 받아보기

https://open.kakao.com/o/gYAryTn

출처 : 실전 온라인마케팅의 중심, 마케팅에듀

www.m-edu.co.kr

마케팅의 모든 것을 공유하는 호우!! 대리 마케팅! 실전온라인마케팅의중심,마케팅에듀 교육 문의 02-6734-7258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