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트럼프, 투표 끝나기도 전에 소송전 시작?

“네바다에서 조기투표 마감시간보다 2시간 연장” 소송 제기

미국 대통령선거가 한창인 가운데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진영이 투표가 끝나기도 전에 소송전을 개시했다. 트럼프 측 변호사들은 네바다 주 클라크 카운티의 선거관리인인 조 P. 글로리아에 대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8일(현지시간) CNN방송이 보도했다.

트럼프 측은 “글로리아가 조기투표 마감시간보다 2시간 연장해 투표소의 문을 열어뒀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클라크 카운티의 댄 컬린 대변인은 “우리는 조기투표 마감시간을 연장한 적이 없다”며 “그러나 마감시간에 줄을 선 유권자들은 가능한 한 많은 사람이 투표를 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변호사들은 전날 제출한 소장에서 “문제가 된 조기투표 용지들이 다른 투표용지와 섞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네바다 주 공화당 대표인 마이클 맥도날드는 지난 5일 리노에서 열린 트럼프 유세에서 “4일 밤 클라크 카운티에서 특정 그룹이 투표할 수 있도록 조기투표장이 밤 10시까지 문을 열었다”며 “투표는 7시에 마감인데 10시까지 문을 열어둔 것이 정상이라고 생각하는가”라며 선거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클라크 카운티는 라스베이거스 외곽에 있으며 히스패닉 인구가 많다.

※놓치면 안되는 인기기사

◈권아솔, 최홍만 킥복싱 판정패 소식에 "나라망신... 개망신!"

◈설리, 아찔한 비키니 몸매… 우윳빛깔 속살 자랑

◈일본서 '30미터' 초대형 싱크홀 발생…'어떻게 이런 일이?'

넘나 읽고 싶은 신문… 경제신문 '이투데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