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도 남이섬 가시려구요?

남이섬의 비밀을 아시나요? https://t.co/vS5x2fuApV

열받기전에 제대로 알고는 있어야겠습니다. * 남이섬에 얽힌 이야기 * '겨울연가'로 유명한 가평의 남이섬은 민웅기씨의 소유이며, 그는 친일 거두 민족반역자 민영휘의 증손이다. 민영휘는 고종때 평안감사를 하면서 백성들의 재산을 갈취한 탐관오리 였으며 한일합방에 협력한 공으로 일제 조선총독부로부터 작위를 받아 일제강점기하 조선 최고의 갑부로 귀족생활을 한 친일 권력형 부정축재자이다. 또한 민영휘는 바로 휘문학교를 설립했는데 '휘문'이라는 학교이름은 고종황제가 친히 지어 주셨다. 현재에는 민영휘의 직계자손인 민욱기씨가 재단을 운영하고 있다. (그의 동생 민덕기는 풍문학원을 설립, 풍문여고 등을 소유하고 있다) 그는 북한강 남이섬과 삼성동 일대 알짜배기 땅을 대량 소유하고 있다. 민영휘 자손들은 현재 미국 LA에 대거 살고 있다. 산타모니카, 팰러스버디스 등 부유한 지역에 대저택과 농장을 소유하며 호화판 생활을 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자손들 대부분 이중국적자들로 일부는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살고 있고 국내에서는 세금 한푼 내지 않는다. 민영휘는 1884년에는 김옥균의 갑신정변을 진압했고, 1894년에는 동학농민전쟁을 진압했다. 임오군란 때 탐관오리로 단죄되어 유배 되었다가 국권 피탈 후 일본총독부로 부터 작위를 받았다. 대표적인 식민은행인 천일은행(상업은행 이후 우리은행의 전신)과 휘문학교를 설립하였다. 일제의 토지강탈에 앞장서 수많은 동포들이 토지를 잃고 먹고 살기 위해 만주와 연해주로 방랑하게 만들었다. 이들 중 일부는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 당해 고려인이 되었다. 민영휘는 명성황후의 친척으로 명성황후의 비밀회계 장부를 관리했었다. 명성황후가 일본자객들에게 시해를 당한 후 명성황후의 재산이 민영휘의 손으로 굴러들어 갔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민영휘의 손자인 민병도가 한국은행장에서 퇴직한 후 남이섬을 구입해 유원지로 만들었다. 민병도는 직접 일제로부터 재산을 받지는 않았으나 국방헌금을 내는 등의 친일 활동을 했다. 민병도의 재산 또한 상당수가 민영휘 일가가 일제로부터 받은 재산에서 기인한 것이기 때문에 남이섬도 친일재산으로 보아 회수하려고 한 적도 있었으나 민병도가 1970년에 이미 법인을 설립했기 때문에 회수가 되지 않았다. 남이섬의 이름이 '남이섬'인 이유는 그곳에 남이장군의 묘가 있기 때문인데, 남이장군의 실제 묘는 경기도 화성에 있다. 이곳은 가짜 허묘, 즉 남이장군의 묘라고 사칭하여 관광객을 끌어 당기는 셈이다. 우리는 오늘도 '겨울연가'의 준상을 상상하며 남이섬에 가서 돈을 쓰고 온다. (매년 260만명이 만원씩을 입장료로 내면서) 개인 소유이기 때문에 그렇게 열심히 입장료와 바가지 물가를 덮어 씌우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한 해에 260만 명이 내는 그 대부분의 수입 대략 260억원이 친일파의 후손에게 가는 꼴이다. '남이'라는 이름을 도용당한 남이장군이 무덤에서 통곡 할 노릇이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