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머리였어?" 침울했던 국민들 '빵' 터트린 차은택

<문하계 황태자 차은택 감독의 두 얼굴>

청와대 비선실세 논란에 휩싸인 뮤직비디오 감독 차은택 씨가 대머리인 것으로 밝혀져 관심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오늘(10일) 검찰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나타난 차 씨는 서울구치소에서 제공한 수의를 입고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문화계의 황태자'로 불리는 차씨는 그동안 공식석상에서 항상 하얀색 안경에 모자를 착용했고, 대통령 앞에서도 모자를 벗지 않아 부적절한 태도 논란에 휩싸인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날 고개를 숙인 채 등장한 차은택은 대머리 상태였습니다.

이를 보고 일부에서는 동일인이 맞냐면서 대역 논란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차은택 본인이 맞고 가발을 벗은 상태로 검찰 조사에 출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법무부 관계자는 “구치소 안에서는 반지 등 장신구와 가발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이 규칙”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차씨는'비선실세'로 지목 받고 있는 최순실씨를 등에 업고 정부의 문화정책을 좌지우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www.smartmedian.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