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 '여자의비밀' 엄마는 강하다… 소이현, 김윤서에 반격 시작

손장우를 지키려는 소이현의 결단이 엿보인다.

지난 10일 방영한 KBS 2TV 일일드라마 '여자의 비밀' 94화는 유만호(송기윤 분)로 인해 아버지(박철호 분)를 잃었음에도 불구하고 건강이 악화된 자신을 지극정성으로 간호하는 강지유(소이현 분)에게 깊은 사과의 뜻을 전하며 포문을 열었다.

이후 잠시나마 지유의 뜻에 응해 비자금 장부를 건네줄 생각을 한 채서린(김윤서 분)이 우연하게 유마음(손장우 분)의 모습을 본 후 상황은 반전을 맞이한다. 지유를 향해 "엄마"라고 부르며 환한 미소로 달려가는 장면을 목격했기 때문. 서린의 얼굴은 분노로 일그러지는 동시에 마음이를 향해 엄마는 자신 한명뿐이라며 윽박지른다.

뒤이어 서린을 찾아온 지유는 그녀를 끌고가서 마음이가 절반이나마 자신의 상황을 알게 됐다고 밝힌다. 이에 서린은 "끝까지 아니라고 그랬어야지. 마음이 엄마는 나야 나"라며 짜증을 부린다. 이어서 표독스러운 눈빛을 보이며 "방금 전까지는 내가 가진 증거 다 너한테 주고 정리하려고 했어. 그런데 생각이 바꼈어. 마음이가 널 엄마라고 부르는 순간 피가 거꾸로 솟는 기분이었어"라고 목소리를 높인다.

지유는 "그렇게 마음이가 걱정되면 네가 포기해. 네가 나타나기 전까지 마음이 아무 문제 없었어"라며 뻔뻔한 발언을 하는 서린을 향해 "마음이를 이용하려고만 하는 네가 아이 마음을 제대로 알 수 있겠어?"라고 받아친다.

한편, 강우는 아버지 유 회장을 찾아 무릎을 꿇고 "더 이상 비자금 때문에 괴로워하지 마세요. 제가 검찰에 가서 자백하고 다 책임지겠습니다"라며 희생의 뜻을 보인다.

이어서 서린은 비자금 장부를 빌미로 유 회장 일가를 발칵 뒤집어 놓으려는 마지막 술수를 감행한다. 그러나 이대로 그녀를 보고 있을 수 없는 지유가 배미수를 비롯해 서린의 악행을 증언할 인물을 모으고 나타난다. 그녀는 당황한 서린을 향해 "소송 준비해야지. 네가 내 아이를 훔쳐갔다는 걸 증명할 거야. 난 코마 상태에 있었지만 이 분들은 네가 내 아이를 훔쳐갔다는 걸 모두 다 알고 있거든"이라며 경고한다.

[헤럴드POP 권민지 기자]

기사 원문: http://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2865326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