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줌마라 부르지 마라 - 관허 스님"

"아줌마라 부르지 마라 - 관허 스님"

아줌마라고 부르지 마라.

아직은 꽃이고 싶다.

작은 바람에도 흔들리고

깊은 밤 빗소리에 흐느끼는 가슴으로 살고 싶다...

귀뚜라미 찾아오는

밤이면 한권의 시집을 들고

촉촉한 그리움에 젖어

가끔은 잊어진 사랑을 기억하는

아름다운 여인이고 싶다...

아줌마라고 부르지마라.

꽃보다 아름다운 여인이 되어

저무는 중년을 멋지게 살고

싶어하는 여인이라고 불러다오...

가끔은 소주 한잔에 취해

비틀거리는 나이지만 낙엽을 밟으면

바스락 거리는 소리에 가슴이 아름다운 중년의 여인이고 싶다...

아직은

부드러운 남자를 보면

가슴이 울렁거리는 나이..

세월의 강을 소리없이 건너고 있지만

꽃잎 같은 입술이 달싹이면

사루비아 향기가 쏟아지는 나이

이제는 아줌마라고 부르지 마라.

사랑하고 싶은

여인이라고 불러 주면 좋겠다...

나이가 들수록 내곁에 두어야 할 사람이 누구 인지 알게 되는 글

https://goo.gl/mj2YzB

가슴이 아파서 온 세상이 미워질때 꼭 봐야 할 글귀

https://goo.gl/GM2eaP

죽음이 다가올때 놓치지 말아야 할 것

https://goo.gl/w9CoQ2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팔도비빔면 소스 99% 재현 레시피
visualdive
9
12
0
싱글벙글 면접 카톡 레전드 모음.jpg
real896pc
59
11
11
코로나 19 사태를 예견한 영화 <감기> 재조명
eyesmag
18
1
0
영화 기생충 그리는 과정 (붓펜)
2hyunwoo
7
2
0
새우를 안 먹는 국가.jpg
real896pc
29
4
6
고깃집 알바생이 알려주는 된장찌개 레시피.jpg
deliciousfood
67
131
4
돈 관리, 골프처럼 해야 하는 3가지 이유
bookbanggu
8
10
0
의대생들 실제 공부량
real896pc
24
5
5
. . . . . 🖌🖌
plus68
9
4
0
따뜻함이 가득한 세상
oliza
5
4
0
전생몽(前生夢)
sonyesoer
26
6
3
사람들 90퍼센트는 잘 모르는 맞춤법.jpg
real896pc
55
30
9
남편을 무시하는 아내의 습관]    부인은 말끝마다 ‘당신이 뭘 알아요?’ 라고 하며 시도 때도 없이 남편을 구박했다. 어느 날 병원에서 부인에게 전화가 왔다. 남편이 교통사고를 당해 중환자실에 있으니 빨리 오라는 연락이었다.    부인은 허겁지겁 병원으로 달려갔다. 그러나 병원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남편이 죽어서 하얀 천을 뒤집어 쓰고 있었다.    남편을 구박했지만 막상 죽은 남편을 보니 그렇게 서러울 수가 없었다. 부인은 죽은 남편을 부여잡고 한없이 울었다.    부인이 한참을 그렇게 울고 있는데 남편이 슬그머니 천을 내리면서 말했다. ‘여보, 나 아직 안 죽었어!’    그러자 깜짝 놀란 부인은 울음을 뚝 그치면서 남편에게 버럭 소리를 질렀다. . . . . . . . . . . .    . . ‘당신이 뭘 알아요? 의사가 죽었다는데!‘
www1369987
48
12
2
GIF
국가번호 빨리(82) 민족의 감염병을 대하는자세
vestneo
92
11
16
경주 돼지국밥 맛집 경아곰탕
stojieun
6
4
2
유상무 아내 김연지. 과도한 뽀샵 논란
ehghl123
50
5
11
산책을 왜 못 나가는지 설명하는 주인💕
quandoquando
49
4
5
Video
네가 그랬다.
hyunToT
5
2
0
네가 나에게 오는날
hyunToT
7
4
0
짤줍_633.jpg
goodmorningman
176
13
23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