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을 돌릴 수 없었던 김제동의 8분 [11.12광화문촛불집회]

김제동. 이미 많이 알려졌다시피 김제동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식 당시 노제 사회를 맡은 이후 대표적인 친노 연예인이라는 주홍글씨를 목에 달았고 이후 여러가지 불이익을 받은 걸로 알려져 있다.

얼마나 연계성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2009년 10월 4년간 진행해 온던 [스타골든벨] 하차를 시작으로 2010년 환상의 짝꿍 폐지, 2011년 나는 가수다 하차, 2016년 힐링캠프 폐지, 2016년 미운오리새끼 하차...

방송에서 진행자가 하차하는 거야 있을 수있는 일이다. 그런데 네이버에서 김제동의 방송활동 정도를 찾아보면 2015년 JTBC [김제동의 톡투유] 이전 그가 고정으로 출연한 방송은 힐링캠프가 전부이다. 일밤이 고정이었는지는 잘모르겠다. 분명한 것은 김제동의 실력과 명성에 비해 방송활동이 터무니없이 적은 것은 분명해 보인다.

김제동이 노제에서 사회를 봤다는 것 외에 그 이전에, 혹은 그 이후에도 그가 그렇게 정치적 발언을 많이 했던가? 김제동이 어떤 정치적 아젠다를 위해 노골적으로 그의 정치적 성향을 들어냈던 적은 별로 없었던것 같다. 물론 '김제동이 얼마나 정치집회나 시회 현장에 많이 왔었는데....'라고 반론도 있을거다. 그런데 잘생각해 보면 김제동은 누군가 그를 필요로 할 때 그것을 거부하지 않았을 뿐이고, 누군가 질문을 하면 에둘러 숨기지 않고 솔직했을 뿐이다.

세월호 유가족을 찾아가 위로하고, 그들의 시위현장에 함께 있는 것이 그를 '정치적 연예인'이라고 매도할 일인가? 도대체 언제부터 대한민국에서 한 개인이 이정도 활동도 자유롭게 할 수 없게 된건가.

이번 11월 12일 저녁에 광화문 촛불집회 무대에서 땜빵을 해달래서 갑자기 올라왔다는 그의 말 한 마디가 그가 이명박 정권부터 담담히 지키면서 걸어왔던 소위 그의 '정치적 모습'의 한 단면이다. 8분 정도 마이크를 잡고 있다가 도올 선생이 나오가 그냥 내려갔다. 이것이 '정치적'이라고 보여지는 김제동의 모습이다.

예전에는 김제동이 말하기 좋아하고, 말만 잘하는 연예인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그의 말은 믿을 수없지만 2009년 5월 이후 그가 한결같이 걸어왔던 발자취를 들여다보면 그가 했던 말들, 지금 하고 있는 말들까지 그 진정성을 의심할수 없게 된다.

11월 12일 저녁 김제동이 무대에서 마이크를 잡은 시간은 길지 않았지만 그에게서 시선을 돌릴 수 없었던 이유. 마이크를 잡고 있는 김제동에게 주목하고 마음을 빼앗길 수 밖에 없는 이유일테다.

인문시사아카데미 사람아이앤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