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프니엘, 탈모 고백 “머리카락 70% 빠져”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그룹 BTOB(비투비) 프니엘이 탈모를 고백했다.

14일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프니엘이 게스트가 아닌 사연의 주인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프니엘은 매일 모자를 쓸 수 밖에 없는 이유를 털어놨다. 탈모가 70% 정도 진행된 것.

24살의 프니엘은 “탈모가 진행된 지 5년 정도 됐다. 탈모가 점점 심해져서 일주일에 땜빵이 한 개씩 생겼다. 병원에서도 머리카락이 70% 빠졌다고 하더라. 병원에서도 치료가 어렵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프니엘과 함께 스튜디오에 나온 소속사 관계자는 “처음엔 프니엘의 탈모를 알리는 것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는데 지금은 대환영이다”라며, “우선 모자 쓰는 거 자체가 스트레스고, 그걸 없애주는 게 도와주는 길이라 생각했다. 또 프니엘이 정말 고민하는 데 뭔지 듣고 싶었다”고 말했다.

스트레스성 탈모인 프니엘은 가수 활동을 하면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을 이해할 수 없었고, 다른 비투비 멤버들이 개인 활동을 하는데 자신을 그러지 못해 걱정이 앞섰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프니엘은 이날 방송에서 자신의 고민을 솔직하게 드러내면서 모자를 벗고 본래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줬다.

- 주지훈♥가인, 8년차 오빠 동생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계기

- 이민호♥수지, 1년9개월째 열애중…연예계 대표 사랑꾼 커플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이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