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 ‘여자의비밀’ 소이현-오민석, 이제 행복하면 안 될까요

소이현과 오민석이 다가서지도 멀어서지도 못한 채 망설였다.


14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여자의 비밀’에는 아버지가 저지른 일로 인해 죄책감안고 있는 유강우(오민석 분)와 마찬가지로 그를 애틋하게 여기면서도 다가서지 못하는 강지유(소이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지유는 유강우에게 유만호 회장(송기윤 분)이 자신에게 속죄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이후에도 마음이 편하지 않다는 강지유의 말에 유강우는 “지유 네가 어떤 선택을 하든 다 괜찮아”라며 “네가 용서를 하지 않아도 다른 처벌을 원해도 난 널 원망하지 않아, 아니 원망할 자격도 없구. 난 그저 너가 편안해졌으면 좋겠어”라고 진심을 털어놨다.


유만호 회장은 마음이(손장우 분)의 소송에 심혈을 기울이는 유강우의 모습에 “소송 문제도 중요하지만 회장 자리는 언제까지 비워 둘거냐”고 물었다. 하지만 일찍이 경영에 마음이 뜬 유강우는 “솔직히 회사에 뜻 없습니다, 황금열쇠 돌려드릴 때부터 결심한 거에요”라고 소신을 밝혔다. 더불어 “마음이를 지유에게 돌려주기 위해서라면 잘못된 것들을 모두 정리할 수 있다면 제가 할 생각입니다”라고 전했다.


이제 자신이 사죄를 했으니 다시 강지유와 잘 해보라 이른 유만호 회장의 말에도 유강우는 “제가 어떻게 감히 지유를 욕심낼 수 있겠습니까, 제가 고집 부려서 지유가 절 받아 준다고 해도 살아가면서 지유가 그 생각때 문에 괴로울 거고, 지유가 괴로워하는걸 보면서 살아갈 수는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유만호 회장은 그런 아들과 강지유의 모습이 애틋했다. 유만호 회장은 여전히 자신을 곁에서 돌보는 강지유와 눈에 넣어도 안 아픈 마음이의 모습을 보며 ‘강우 녀석하고 셋이 다정하게 살면, 그 모습을 보고 갈수 있으면 좋으련만’이라고 생각했다. 채서린(김윤서 분)의 일을 처리하고 돌아온 강지유와 유강우를 본 유만호 회장은 조용히 그녀와 둘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강지유에게 부탁이 있다던 유만호 회장은 자신의 금고에 있던 황금열쇠를 맡기겠다며 “황금열쇠의 주인을 찾아주거라”고 부탁했다. 자신에게는 자격이 없다는 강지유의 말에도 유만호 회장은 “네가 꼭 해줘야 하는 일이다”라며 “네가 이 증거들로 날 벌주고 네가 나 대신 우리 모성을 위해서 옳은 선택을 해주었으면 좋겠구나”라며 “그게 내 마지막 부탁이야”라고 당부했다.


[헤럴드POP 강보라 기자]

기사 원문: http://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2866265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