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남편의 일기장

<남편의 일기장> 1999년 4월 2일 금요일 (날씨: 흐림 후 개임) 어제 비 때문에 신발이 젖어 신고 갈 신발이 없었다. 그런데 설날 때 작은 할머니가 물려주신 축구화가 있었다. 보통 같았으면 그냥 신지 않는다고 할 텐데, IMF 시대여서 그냥 신고 갔다. 더럽고, 헌 신발이어서 쑥스럽기도 하였다. 그때 생각했다. IMF는 왜 생기는 지를 나는 달러를 막 쓰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그런 게 아니었다. 유행하면 다 사고, 유행 끝나면 다 버리고 그런 게 습관이 들어서 물건을 많이 사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했다. ---------------------------------------------- 거실에서 빨래를 개고 있는데, 날자가 처음 보는 노트를 들고 다닌다. 오래되어 바래진 파란색 미키 마우스 노트 웬걸! 득템! 그것은 남편의 초등학교 5학년 때 일기장이었다. ‘분명 엄청 유치하고 웃기겠지’ 남편을 열심히 놀려 줄 생각으로 한자 한자 읽어 내려간다. 초등학교 5학년이 ‘IMF’를 언급하며 어른 인 척 하는 모습에 웃다가, 물려받은 헌 운동화를 신고 쑥스러웠을 남편의 발을 생각하니 안쓰럽기도 하다. 그리고, 결혼 내내 정말 이해 되지 않았던 남편의 습관이 떠오른다. “여보, 이렇게 구질구질한 티셔츠는 버리면 안되?!” 남편은 아주 아주 오래된 물건도 잘 버리지 않는 습관을 가지고 있었다. 그 물건들이 가장 많이 들어있는 곳은 단연 옷장! 걸레로 써도 될 것 같은, 이미 옛날 옛날에 버려도 하나도 안 이상할 옷들을 남편은 하나도 버리지 않았다., “여보 이런 옷 입고 다니면, 이젠 내가 욕먹어 좀 버리자” “안돼. 그냥 나둬 나는 이런 옷이 제일 편하단 말이야. 버리기만 해봐 네 책 다 버려 버릴 거야” 아니, 내 책과 이 옷이 동급이란 말인가?! (충격) 전혀 이해되지는 않았지만, 책을 버리겠다는 협박이 두려워서 버리지 못했다. 하지만 불만이 사라지지는 않았다. 다른 티셔츠도 있는데 왜 굳이 구질구질 한 구멍 난 티셔츠가 편하다는 걸까 결혼 후 , 나는 가끔 말문이 막힐 정도로 이해가 안 되는 상황을 종종 접하곤 했다. 그 일들은 내가 아무리 ‘이성적’으로 이해하려고 해도 이해가 안 되는 일들이었는데, 그건 당연히 ‘이성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라는 것을 이제야 깨닫는다. 지금의 남편을 만든 것은, 나를 만나기 전 남편이 겪어온 상황들이니까 나는 그 나이에 IMF를 걱정하지도 않았고, 물려받은 헌 운동화를 신고 간 일도 없으니까. ‘운동화 사면 되지’ 라고 생각하는 지금의 상황에서는 전혀 이해할 수 없는 것이 당연하다. 그리고, 또 이상하게도 남편의 일기장을 보고나니, 나는 남편의 ‘옛 물건을 버리지 않는 습관’ 이 좋아진다. ‘적어도 이런 사람과 함께 라면 우리가 나중에 함께 추억할 물건들이 분명 많을 거야.’ 그런 습관으로 인해, 이렇게 초등학교 5학년 때 일기장도 찾을 수 있는 거잖아. 오래된 물건을 더 소중하게 여기는 남편이 참 좋다. 나는 물건은 아니지만, 우리가 함께 오래 할 것은 분명하기 때문에.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