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려진 시간' 강동원·신은수 "만약 시간이 멈춰진다면?"

시간이 멈춰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에 출연한 배우들은 만약 시간이 멈춰진다면 어떤 일을 하고 싶을까?

1일 오후 서울시 중구 장충단로에 있는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가려진 시간'의 언론/배급 시사회에서 그 해답을 발견할 수 있었다. 16일 개봉한 '가려진 시간'은 의문의 실종사건 후, 시공간이 멈춘 세계에 갇혀 홀로 어른이 되어 돌아온 '성민'(강동원)과 그의 말을 믿어준 단 한 소녀 '수린'(신은수)의 이야기를 그렸다.

2012년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 대상에 선정된 단편 '숲'과 독립영화 '잉투기'로 주목받은 엄태화 감독의 상업영화 데뷔작으로, 매 작품 과감한 변신을 선보여온 강동원과 신예 신은수의 새로운 조합으로 화제가 됐다.

강동원은 "영화의 '성민'으로서 간접 경험을 했는데, 사실 힘들고 고독한 것에 초점을 맞춰 연기해서 함부로 말을 하지 못하겠다"며 "그 삶이 힘들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그런 시간이 주어진다면 맛있는 걸 찾아다닐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신은수는 "제가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이 있는데, 그 애니메이션이 한국에선 개봉하지 않았다. 일본에서만 개봉했다. 그래서 보고 싶은데 아직 안 나와서, 일본으로 건너가서 그 애니메이션을 보고 돌아오겠다"며 취재진의 웃음을 자아냈다.

[글]문화뉴스

시네마 유토피아를 지향하는 영화 마피아들의 채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