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식의 피해 줄여주는 식품 5가지

주말이나 공휴일에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모여 즐겁게 음식을 먹다보면 보통 때와 달리

과식을 하게 된다. 과식이 나쁜 것은 음식을 소화시키는 과정에서 나오는 유해한 활성산소가

몸에 해를 끼치기 때문이다. 활성산소는 세포를 공격하고, 심장병, 당뇨병, 암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어쩌다 과식을 해버렸다면 지나치게 자책할 필요는 없다.

◆식초

=샐러드에 뿌리는 식으로 한 스푼 정도의 식초를 먹으면 많은 양의 탄수화물

식사를 한 뒤에 혈당이 치솟는 것을 완화시킬 수 있다. 대부분은 혈당이 갑자기 올라도 그만큼

빠르게 떨어뜨릴 수 있다.

◆향신료

=과식의 해로운 영향을 줄이려면 양념을 더해서 먹으면 된다. 연구에 따르면

두 스푼 정도의 양념(로즈마리, 오레가노, 계피, 강황, 후추, 마늘, 파프리카를 섞은 것)을 넣어

고지방, 고칼로리 식사를 한 사람들은 같은 식사를 양념 없이 먹은 사람들에 비해 중성지방과

인슐린 수치가 낮고 항산화 수치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양념이 지방 흡수를 늦추고

항산화 성분이 과식으로 생성된 활성산소를 없애준다”고 설명했다.

◆오렌지주스

=항산화제와 같은 화합물인 플라보노이드는 고칼로리, 고지방식이 심장에 주는

폐해를 상쇄시켜준다. 연구에 따르면 고지방, 고칼로리 식사에 오렌지주스를 마신 사람들은 같은

식사에 맹물이나 설탕물을 마신 사람들보다 활성산소 수치와 심장병을 일으키는 염증성 지표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레드와인

=레드와인에 있는 항산화제는 심장병을 일으키는 화합물의 수치를 낮춤으로써

고지방식의 피해를 줄여준다. 레드와인을 넣어 요리하고 식사와 함께 와인 한 잔을 즐겨라

◆과일

=항산화제가 풍부한 딸기류나 포도, 키위, 체리 등의 과일을 먹으면 활성산소의

피해를 줄일 수 있다. 과일이나 채소 없이 고칼로리 식사를 하면 나쁜 영향이 오래간다.

"모자라는 부분을 채워가는 것이 행복이다." "행복을 탐욕스럽게 쫓지 말며, 두려워하지 마라." "유일한 진정한 행복은 목적을 위해 몰입하는데서 온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