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을 이겨낸 두 친구의 우정..

✜ 기원전 4세기경, 그리스의 '피시아스'라는 젊은이가 교수형을 당하게 되었습니다.. 효자였던 그는 집에 돌아가 연로하신 부모님께 마지막 인사를 하게 해달라고 간청했습니다.. 하지만 왕은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나쁜 선례를 남길 수는 없었기 때문입니다.. 만약 피시아스에게 작별 인사를 허락할 경우 다른 사형수들에게도 공평하게 대해줘야 하기 때문이었고, 또 만일 다른 사형수들도 부모님과 작별인사를 하겠다고 집에 다녀오겠다고 했다가 멀리 도망간다면 국법과 질서가 흔들릴 수도 있었기 때문이습니다.. 왕이 고심하고 있을 때, 피시아스의 친구 '다몬'이 보증을 서겠다면서 나섰습니다.. "폐하, 제가 그의 귀환을 보증합니다.. 그를 보내주십시오..!!" "다몬아, 만일 피시아스가 돌아오지 않는다면 어찌하겠느냐..??" "어쩔 수 없죠.. 그렇다면 친구를 잘못 사귄 죄로 제가 대신 교수형을 받겠습니다.." "너는 피스아스를 믿느냐..??" "폐하, 그는 제 친구입니다.." 왕은 어이가 없다는 듯이 웃었습니다.. "피시아스는 돌아오면 죽을 운명이다.. 그것을 알면서도 돌아올 것 같은가..?? 만약 돌아오려 해도 그의 부모가 보내주지 않겠느냐..??" "너는 지금 만용을 부리고 있구나..!!" "저는 피시아스의 친구가 되길 간절히 원했습니다.." "제 목숨을 걸고 부탁드리오니 부디 허락해주십시오.. 폐하..!!" 왕은 다몬의 간청에 허락했습니다.. 다몬은 기쁜 마음으로 피시아스를 대신해 감옥에 갇혔습니다.. 교수형을 집행하는 날이 밝았습니다.. 그러나 피시아스는 돌아오지 않았고 사람들은 바보 같은 다몬이 죽게 됐다며 비웃었습니다.. 정오가 가까워졌습니다.. 다몬이 교수대로 끌려 나왔습니다.. 그의 목에 밧줄이 걸리자 다몬의 친척들이 울부짖기 시작했습니다.. 사람들은 우정을 저버린 피시아스를 욕하며 저주를 퍼붓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러자 목에 밧줄을 건 다몬이 눈을 부릅뜨고 큰소리로 말했습니다.. "나의 친구 피시아스를 욕하지 마라.. 당신들이 내 친구를 어찌 알겠는가..!!" 죽음을 앞둔 다몬이 의연하게 말하자 모두 꿀 먹은 벙어리가 되었습니다.. 집행관이 고개를 돌려 왕을 바라보았습니다.. 왕은 주먹을 쥐었다가 엄지손가락을 아래로 내렸습니다.. 집행하라는 명령이었습니다.. 그 때.. 멀리서 누군가가 말을 재촉하여 달려오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피시아스였습니다.. 그는 숨을 헐떡이며 다가와 말했습니다.. "제가 돌아왔습니다.. 이제 다몬을 풀어주십시오.. 사형수는 접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끌어안고 작별을 고했습니다.. 피시아스가 말했습니다.. "다몬, 나의 소중한 친구여..! 저 세상에 가서도 결코 자네를 잊지 않을 것이네..!!" "피시아스, 자네가 먼저 가는 것뿐일세..! 다음 세상에서 다시 만나도 우리는 틀림없이 친구가 될거야..!!" 비웃었던 사람들 사이에서 두사람의 우정에 감탄한 환호가 흘러나왔습니다.. 다몬과 피시아스는 영원한 작별을 눈 앞에 두고도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고 담담하게 서로를 위로할 뿐이었습니다.. 이들을 지켜보던 왕이 자리에서 일어나 큰 소리를 외쳤습니다.. "피시아스의 죄를 사면해 주노라..!!" 왕은 그 같은 명령을 내린 뒤 나직하게 혼잣말을 했습니다.. 바로 곁에 서있던 시종만이 그 말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내 모든 것을 다 주더라도 이런 친구를 한번 사귀어보고 싶구나.." ✜포르쉐리 스토리즈.·:·﹡:*·✭

안녕들하시죠..?? 조금 한가해지면 돌아오겠습니다.. 그때까지 안녕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