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명지의 도담육개장

카페 회원의 권유로 그곳까지 가면서도 계속 반신반의했었습니다. 우리가 들어 갔을 때 손님이 한 팀도 없었습니다. 그때가 오후 6시였지요. 실내를 들러 본 후 화장실에 가서 손을 씻고 왔더니 계속 손님들이 들어 와서 놀랐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