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나가야 하는데…" 김종 전 차관 협박 논란에 입 연 박태환 선수

김종 전 문화체육부 차관에게 리우 올림픽에 출전하지 말라는 협박을 받았던 박태환 선수가 일본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박태환 선수는 지난 5월 김종 전 차관이 직접 자신에게 리우 올림픽에 출전하지 말라고 했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전 차관이 올림픽을 포기하는 대신 각종 지원을 약속한 것도 인정했지만, 당시엔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인기 동영상>

- 박 대통령, 정유라 친구 부모 사업까지 챙겼다

- 靑 "검찰 발표는 인격살인…무고함 밝힐 것"

- "박 대통령도 공범" 검찰, 최순실 등 3명 구속기소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