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고 갑부 이가성 회장과 운전수

<아시아 최고 갑부 이가성 회장과 운전수>

홍콩의 화교계 최고 갑부인

홍콩 이가성 회장의 운전수는

30여년간 그의 차를 몰다가

마침내 은퇴할때가 되었다.

이가성회장은 운전수의 노고를 위로하고

노년을 편히 보내게 하기 위해

200만위엔의 수표를 건냈다.

그랬더니, 운전수는

필요없다고 사양하며,

"저도 이천만위엔 정도는 모아 놓았습니다" 라고 대답했다.

이가성회장은 기이하게 여겨 물었다.

"월급이 5-6천위엔 밖에 안되었는데,

어떻게 그렇게 거액의 돈을 저축해 놓았지? "

운전수는 이렇게 대답했다

"제가 차를 몰때

회장님이 뒷자리에서 전화하는 것을 듣고,

땅 사실때마다 저도 조금씩 사놓았고요

주식을 살때 저도 따라서 약간씩 구입해 놓아

지금 자산이 이천만위엔 이상에 이르고 있습니다"

인생에서 누구를 만나느냐는

어쩌면 한 사람의 인생을 좌우할 수도 있습니다.

파리의 뒤를 쫓으면

변소 주위만 함께 다닐 것이고,

꿀벌의 뒤를 쫓으면

꽃밭을 함께 노닐게 될 것입니다.

물론, 사람만 잘 만난다고

잘 되는 것은 아닙니다.

기회를 잘 붙잡아야 합니다.

기회는 오는것이 아니라 잡는것입니다.

준비된 사람만 알 수 있는 기회의 신호!

그 신호를 꼭 잡으세요.

영감을 주는 좋은글을 전달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