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토리오 펠릭스 다 코스타, 포디엄 정상에 오르다

[이데일리 오토in 김학수 기자] 20일 마카오 기아 도심 서킷을 무대로 열린 ‘제 63회 마카오 그랑프리’의 메인 이번트인 ‘2016 FIA F3 월드컵’ 결승 경기에서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Antnio Flix da Costa/카린)가 우승을 차지하며 포디엄 정상에 올랐다.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는 전날 진행된 ‘2016 FIA F3 월드컵’ 예비 결승 레이스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예비 결승 레이스(Qualifiaction Race: 결승 그리드를 결정하는 에선 레이스)와 결승 레이스 두 경기 연속 포디엄 정상에 오른 만큼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는 이번 마카오 그랑프리를 통해 차세대 포뮬러 무대의 스타 플레이어의 등장을 예고했다.

[이미지 더 보기]

6.12km의 마카오 기아 도심 서킷을 총 15랩을 달리는 2016 FIA F3 월드컵 최종 결승 경기는 앞서 진행된 마카오 기아 레이스 2.0T와 2016 FIA GT 월드컵 최종 경기와 마찬가지로 구름이 많았지만 마른 노면, 습하고 높은 기온의 상태에서 시작됐다.

스탠딩 스타트로 시작된 2016 FIA F3 월드컵 최종 경기의 오프닝 랩은 2 그리드에서 경기를 시작한 캘럼 일럿(Callum ILOTT/반 아메르스포르트 레이싱)이 빠른 스타트로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를 추월하며 경기 초반의 분위기를 잡았다. 이와 함께 첨예한 초반 순위 경쟁에서도 경기에 출전한 모든 차량이 아무런 손상 없이 오프닝 랩을 진행하며 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미지 더 보기]

그러나 경기 초반 막시밀리안 터(Maximilian Gnther/SJM 데오도르 레이싱 바이 프레마)가 타고 있는 포뮬러의 타이어 손상이 발생했고, 노면 위에 타이어 파편 등이 떨어지며 황기 및 세이프티카가 투입됐다. 이에 경기 초반의 열기가 잠시 가라앉음과 동시에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가 캘럼 일럿과의 간격을 좁히는데 큰 도움이 됐다.

게다가 러시아의 차세대 스타로 평가 받고 있는 니키타 마제핀(Nikita Mazepin/하이테크 GP)가 연속 코너 구간에서 배리어에 충돌, 리타이어하며 레이스의 전체적인 진행 속도가 늦춰졌다. 니키나 마제핀의 사고 처리가 진행되는 3랩 동안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는 캘럼 일럿의 바로 뒤에 붙는데 성공했다.

[이미지 더 보기]

사고 처리가 끝난 후 레이스가 재개된 8랩에서 슬립 스트림을 활용한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는 캘럼 일럿을 추월하는 데 성공했고, 세르지오 세떼 카마라(Srgio Sette Cmara/카린), 야마시타 켄타(Kenta Yamashita/쓰리본드 위드 티-스포트) 그리고 (Felix Rosenqvist/ SJM 데오도르 레이싱 바이 프레마) 등이 선두 그룹과의 간격을 좁히는 데 성공했다.

간격이 좁아진 상위 그룹은 시간이 갈수록 더욱 치열한 순위 경쟁이 이어졌고, 세르지오 세테 카마라와 펠릭스 로젠퀴스트의 2위 경쟁이 불이 붙었다. 경기 중반을 지나며 리스보아 밴드에서 몇 대의 차량들이 배리어와 접촉을 하거나 코스를 이탈하는 등의 크고 작은 사고가 발생했다.

10랩에는 닉 캐시디(Nick Cassidy/ SJM 데오도르 레이싱 바이 프레마)이 샌프란시스코 힐 이후의 연속 코너 구간에서 배리어와 충돌하는 큰 사고가 발생했고, 닉 캐시디는 그대로 경기를 포기했다. 사고 처리를 위해 세이프티카가 투입됐고 세이프티카는 두 랩 동안 그룹을 이끌었다.

[이미지 더 보기]

세이프티카가 피트로 복귀하며 레이스가 재개된 13랩의 시작과 함께 슬립 스트림을 활용한 펠릭스 로젠퀴스트는 바로 앞에서 달리는 2위, 세르지오 세테 카마라를 직선 구간에서 추월하는데 성공하며 2위에 올랐다. 이후 펠릭스 로젠퀴스트는 14랩에서 패스티스트 랩을 기록하며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와의 간격을 줄이는 듯 했으나 추월하기에는 남은 시간이 부족했다.

결국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가 37분 57초 447의 기록으로 마카오 기아 도심 서킷을 15랩을 완주하며 가장 먼저 체커를 받았고, 펠릭스 로젠퀴스트와 세르지오 세테 카마라 그리고 야마시타 켄타가 뒤를 이었다. 한편 경기 초반 선두에 나섰던 캘럼 일럿은 5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2016 FIA F3 월드컵’은 제 63회 마카오 그랑프리의 메인 레이스 데이라 할 수 있는 20일에 치러진 세 레이스 중 유일하게 예정된 주행 거리(15랩/91.8km)을 모두 완주한 레이스로 기록됐다.

[이미지 더 보기]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이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