홋카이도 삼삼오오(2015.10)

회사 25주념 기념으로 삼삼오오(직원들끼리) 배낭여행을 간게 2005년(?), 10년이 지나 다시 직원과 북해도로 여행을 갔다왔다. 막연히 듣던 홋카이도에서 생각된 것을 몇가지 적어본다.

우선, 부럽다 일본이. 남한의 3/4 크기로 삿뽀로를 제외하면 사람을 보기 드문 큰 섬이자 대자연 북해도가 있다. 국가던 사람이던 밑천이 있으면 잘 살기 어렵지 않다. 본격적으로 일본령이 된지 채 200년이 안되는 것 같은데, 혼슈와는 달리 북쪽에서 이동해온 섬이라 시베리아 불곰이 사는 등 식생도 다르다.(우리나라와 혼슈는 반달곰).. 다양성 면에서도 복덩이다.

눈이 많은 곳이라 특이한 시설물이 꽤 있다. 도로 머리 위의 화살표는 눈으로 차로가 덮였을 때에도 길을 안내하는 길잡이고, 도로 옆에 눈높이를 재는 표시봉이 곳곳에 있다. 눈이 길 쪽으로 쓸려 내려오지 않게 구조물이 있고, 구비진 도로에는 지붕도 있다. 눈이 많다는 걸 생각못하면 이해하기 힘든 시설물이다.

노령화 사회가 곳곳에 보인다. 할아버지 같은 기사님이 운행일지를 꼼꼼히 쓰시고, 엘리베이터에도 의자가 있다. 심장 응급 장비는 호텔 로비마다에 비치되어 있고. 라멘집 서빙하시는 분도 나이가 휠 많은 아저씨다.

이제 일본 경제가 좀 살아나나?? 가이드가 하는 말이 온천 관공지에 내국인이 많지 않은데, 이번엔 꽤 많은 편이라고 한다. 살림살이가 좀 나아졌다 보다. 삿뽀로 시내는 월요일 저녁 11시인데도, 직장인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왁자지껄하다.

그리고, 정찰제 사회다. 토산품점이나 호텔로비나 면세점이나 가격 차이가 별로 없다. 어디에서 사도 크게 억울하지 않다. 또, 길거리에는 두꺼운 파카도, 반팔 차림도 옷차림이 다양하게 자기 상태에 맞게 입는다. 지난 1월초 가본 샌프란의 시내 모습과 흡사하다. 폐를 끼치는 것이 아니라면 남의 시선은 고려사항이 아니다. 그래서 전체적으로 사회적 스트레스가 낮다. 그런 곳이 선진사회라 생각된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