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흑백의 밤, 신의 낙서장 같은 우주처럼 익히 지도 덧씌우지도 않은.. 날것의 당신을 사랑할 수 있을까, 비에 젖은 그대로 드러나는 당신을 안아 주고 싶다.. 무심코 발에 밟혀 으스러져버리는 마른 나뭇가지처럼 유랑자를 따라 나선 무 간의 바람들 마냥.. 이리저리 흔들흔들거리는 당신을 말이야,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