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 정과 오는 배려

공자의 제자 안영과 자로가 공자를

모시고 있을 때의 일이다.

공자가 “각자 품고 있는 뜻을 한번 말해보라”

자로가 먼저 대답했다.

“스승님 저는 수레와 말과 옷, 그리고 가벼운

가죽옷을 벗과 함께 쓰다가 그것이 쓰다가

다해지더라도 불평하지 않기를 원합니다.”

그리고 안연이 대답했다.

“저는 남들에게 저의 장점을 자랑하지 않고

공로를 드러내지 않기를 원합니다.”

이어서 자로는 공자에게 물었다

“이제 스승님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공자 曰 “ 노인을 편안히 모시고, 친구들에게

신의를 지키며, 아이들을 사랑으로 품어주고 싶다”

★ 다른 감동 스토리 좋은글 ★

1. "당신의 미소 속엔 힘이 있어요"

http://bit.ly/2gwFSpm

2. "나는 아직도 얼마든지 다시 시작할 수 있다."

http://bit.ly/2grs5QU

3. "장자에게 쓸모 있음이란?"

http://bit.ly/2f9K0qQ

우리에게 소중한 사람은 대단한 능력을 지닌 사람이 아니라, 오늘 나의 이야기를 함께 나눌 수 있는 사람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