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밤의 여왕’, 나의 아내에게 흑역사가 있다면?

배우 천정명, 김민정이 드라마 ‘패션 70s’ 이후 8년 만에 스크린에서 다시 뭉쳤다. 두 사람을 통해 김제영 감독은 “사람의 느낌 그대로 사랑해야한다”는 메시지는 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드라마가 끝나고 꾸준히 친하게 지낸 덕분인지 예교편 속에서 잠깐 보이는 두 배우의 부부 연기는 꽤 달달하고 자연스럽다. 김제영 감독의 의도가 잘 전달될 것 같다는 확신이 들 정도로. 10월 17일에 개봉을 앞둔 ‘밤의 여왕’은 세상에서 가장 살림을 잘하는 아내 희주의 좀 놀던(?) 과거를 파헤치는 영수의 이야기를 다룬다. 겉으로는 완벽한 현모양처 같지만 반전을 가진 희주 역할은 김민정, 소심하고 찌질한 남편 영수의 역할은 천정명이 맡았다. 김제영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16일 CGV압구정에서 열린 ‘밤의 여왕’ 제작보고회에서는 천정명, 김민정, 김제영 감독의 첫 도전에 대한 이야기로 가득했다. ▶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169124

엔터테인먼트의 모든 것을 빠른 발과 젊은 심장, 현명한 눈으로 담아내는 매거진 텐아시아 http://www.tenasia.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