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님의 오늘의 기도지향.

2016년 11월 30일 대림 제1주간 수요일(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16.11.30 15:18중요메일표시 켜기 찬미 예수님 교황님의 기도 지향 십일월 일반지향 : 난민 수용국 수많은 실향민과 난민들을 받아들이는 나라들이 그들의 노력에 연대하려는 이들의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선교지향 : 사제와 평신도의 협력 본당의 사제와 평신도들이 어떠한 어려움에도 좌절하지 않고 공동체를 위한 봉사에 협력하도록 기도합시다. 2016년 11월 30일 대림 제1주간 수요일(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오늘의 전례 안드레아 사도는 예수님의 열두 제자 가운데 한 사람으로 베드로 사도의 동생이다. 갈릴래아의 벳사이다에서 태어난 그는 형과 함께 고기잡이를 하던 어부였다(마태 4,18 참조). 안드레아 사도는 세례자 요한의 제자였으나 예수님의 제자가 되어 형 베드로를 예수님께 이끌었다(요한 1,40-42 참조). 그는 그리스 북부 지방에서 복음을 전파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십자가에 못 박혀 순교하였다고 알려져 있다.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믿음은 들음에서 오고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이루어진다고 하며 누구나 기쁜 소식을 들었다고 말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갈릴래아 호숫가를 지나가시다가 시몬과 안드레아를 부르시고, 이어서 제베대오의 아들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을 부르시자 그들은 곧바로 그분을 따른다(복음). 제1독서 : 사도 바오로의 로마서 말씀입니다. 10,9-18 형제 여러분, 9 예수님은 주님이시라고 입으로 고백하고 하느님께서 예수님을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일으키셨다고 마음으로 믿으면 구원을 받을 것입니다. 10 곧 마음으로 믿어 의로움을 얻고, 입으로 고백하여 구원을 얻습니다. 11 성경도 그를 믿는 이는 누구나 부끄러운 일을 당하지 않으리라. 하고 말합니다. 12 유다인과 그리스인 사이에 차별이 없습니다. 같은 주님께서 모든 사람의 주님으로서, 당신을 받들어 부르는 모든 이에게 풍성한 은혜를 베푸십니다. 13 과연 주님의 이름을 받들어 부르는 이는 모두 구원을 받을 것입니다. 14 그런데 자기가 믿지 않는 분을 어떻게 받들어 부를 수 있겠습니까? 자기가 들은 적이 없는 분을 어떻게 믿을 수 있겠습니까? 선포하는 사람이 없으면 어떻게 들을 수 있겠습니까? 15 파견되지 않았으면 어떻게 선포할 수 있겠습니까? 이는 성경에 기록된 그대로입니다. 기쁜 소식을 전하는 이들의 발이 얼마나 아름다운가! 16 그러나 모든 사람이 복음에 순종한 것은 아닙니다. 사실 이사야도 주님, 저희가 전한 말을 누가 믿었습니까? 하고 말합니다. 17 그러므로 믿음은 들음에서 오고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이루어집니다. 18 그러나 나는 묻습니다. 그들이 들은 적이 없다는 것입니까? 물론 들었습니다. 그들의 소리는 온 땅으로, 그들의 말은 누리 끝까지 퍼져 나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 그 소리 온 누리에 퍼져 나가네. ○ 하늘은 하느님의 영광을 말하고, 창공은 그분의 솜씨를 알리네. 낮은 낮에게 말을 건네고, 밤은 밤에게 앎을 전하네. ◎ ○ 말도 없고 이야기도 없으며, 목소리조차 들리지 않지만, 그 소리 온 누리에 퍼져 나가고, 그 말은 땅끝까지 번져 나가네. ◎ 제2독서 : 복음환호성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를 따라오너라. 내가 너희를 사람 낚는 어부로 만들리라. ◎ 알렐루야. 복음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4,18-22 그때에 18 예수님께서는 갈릴래아 호숫가를 지나가시다가 두 형제, 곧 베드로라는 시몬과 그의 동생 안드레아가 호수에 어망을 던지는 것을 보셨다. 그들은 어부였다. 19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나를 따라오너라. 내가 너희를 사람 낚는 어부로 만들겠다. 20 그러자 그들은 곧바로 그물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랐다. 21 거기에서 더 가시다가 예수님께서 다른 두 형제, 곧 제베대오의 아들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이 배에서 아버지 제베대오와 함께 그물을 손질하는 것을 보시고 그들을 부르셨다. 22 그들은 곧바로 배와 아버지를 버려두고 그분을 따랐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안드레아 사도는 참 남성적이었나 봅니다. 안드레아라는 이름이 그리스어로 사내다움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기 때문입니다. 베드로의 동생이고, 벳사이다의 요나의 아들(마태 16,17; 시몬 바르요나는 요나의 아들 시몬이라는 뜻이다.)이었던 안드레아는 요한 복음의 기록에 따르면 세례자 요한의 제자였습니다. 안드레아는 복음서에서 가끔 등장하지만, 그의 등장은 늘 깊은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굶주린 군중 앞에서 안드레아는 예수님께 기적을 보여 주시라는 듯 보리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진 소년을 예수님께 데려옵니다. 성전 파괴를 예언하시는 예수님께 마지막 날에 나타날 표징이 무엇이냐고 묻고는 그 날과 그 시간은 아무도 모른다. 너희는 조심하고 깨어 지켜라.고 말씀하시는 그분의 종말에 관한 긴 설교 말씀(마르 13,3-37)을 직접 들은 제자입니다. 전승에 따르면 그는 네로 황제의 대대적인 박해 때에 마케도니아 남쪽의 파트라스에서 체포되어 X자 형의 십자가에 못 박혀 순교합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고기를 잡던 시몬 베드로와 그의 동생 안드레아를 부르십니다. 고기를 잡던 어부였던 그가, 주님의 부르심에 자신의 이생의 생명 줄인 배와 아버지를 버리고, 영원한 생명의 주인이신 예수님을 따라나서서, 사람 낚는 어부가 된 모습은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살아야 할 모범을 가장 압축해서 보여 주고 있습니다. (이정주 아우구스티노 신부) [사목교서-대전교구] 선조들처럼 주님 자비와 사랑을 삶으로 증거 시노드와 함께 복음의 기쁨을 사는 해 2016년 한 해 동안 자비의 해 안에서 병인 순교 150주년을 기념한 우리 교회에 2017년은 참으로 큰 의미와 과제로 다가옵니다. 우리 모두를 경악하게 한 여러 가지 사건 사고들이 자비의 해를 언급하기조차 부끄러운 우리의 자화상을 드러낸 한 해였습니다. 그러나 자랑스러운 순교자의 후손인 우리 대전교구는 이러한 사회 현실이 순교로 우리를 부르시는 역사적 사명임을 확인하였습니다. 순교는 증거입니다. 성령의 이끄심에 의탁하여 엄격한 신분제 사회에서 평등과 나눔을 실천하고, 하느님의 자비와 사랑을 온 삶으로 증거한 선열을 따르는 한 해가 되도록 다짐해야 할 때입니다. 이러한 견지에서 2017년 대전교구의 사목 목표는 시노드와 함께 복음의 기쁨을 사는 해로 정했습니다. 그리스도교인의 기본 사명이며 존재 이유인 하느님을 증거함이 그 핵심에 놓입니다. 시노드를 통해 대전교구의 모든 구성원이 증거 실현의 길을 걸어가는 한 해 동안 성령께서 함께해 주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온전한 사랑으로 부부가 하나로 결합하는 것은 창조 때부터 하느님의 뜻이고(창세 2,24-25 참조), 모든 사람이 바라는 일입니다. 사랑의 공동체가 되기를 원하면서도, 특히 오늘날 사회 변화와 함께 가족 관계에서 이전에 없었거나 작았던 문제들이 크게 대두하고 있습니다. 특히 성사적 측면에서 볼 때, 증가하고 있는 이혼 가정과 새롭게 결합하는 이들이 성사생활에 어려운 처지가 될 경우 교회가 사목적으로 어떻게 접근해야 할지도 당면한 문제입니다. 신자들이 프린치스코 교황님의 사도적 권고 「사랑의 기쁨」(Amoris Laetitia) 안에서 성가정을 위한 교회의 깊은 배려를 잘 이해하는 것은 물론, 특히 사목자들은 이 문헌과 더불어 인간 사랑에 대한 교리서인 성 요한 바오로 2세의 몸신학을 깊이 이해하고 사목 현장에서 적극 활용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2017년은 루카 복음을 읽고 필사하기를 권고합니다. 말씀 안에서 모든 신자가 하느님께서 우리를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우리가 하느님 자비를 닮아 살아가기를 얼마나 원하고 도와주시려는지 성령의 도우심 안에서 깊이 깨달을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공동선은 교회 내에서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자비를 입은 우리가 세상과도 맺어야 할 관계입니다. 세상 끝까지 복음을 전하는 것이 교회의 사명이며, 세상 모든 이들이 하느님이 자녀이기 때문입니다. 교구 시노드는 이렇게 교회 안에서의 여러 가지 현실들은 물론 우리가 세상에 대하여 주님의 뜻을 올바로 전하며 살고 있는지 돌아보고 함께 공유하며 이 시대에 깨어 있는 삶을 살고자 하는 지향으로 시작하였습니다. 시노드의 진행 과정에 처음부터 함께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진행될 과정에도 함께해 주시고, 교구 사제들의 사목에도 항상 시노드가 그 중심에 자리하기를 바랍니다. 대전교구장 유흥식 주교 ------------------------------------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영어공부 ・ 유럽여행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