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열 '보수 부활' 촛불집회 폄하...네티즌 공분

소설가 이문열이 촛불집회를 북한의 아리랑 축전에 비유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문열은 2일 조선일보에 '보수여 죽어라, 죽기 전에 새롭게 태어나 힘들여 자라길'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칼럼을 게재했습니다.

그는 칼럼에서 촛불집회에 대해 "100만이 나왔다고, 4500만 중에 3%가 한군데 모여 있다고, 추운 겨울밤에 밤새 몰려다녔다고 바로 탄핵이나 하야가 '국민의 뜻'이라고 대치할 수 있는가"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것도 1500단체가 불러내고, 매스컴이 일주일 내 목표 숫자까지 암시하며 바람을 잡아 불러 모은 숫자"라며 "초등학생 중학생에 유모차에 탄 아기며 들락날락한 사람까지 모두 헤아려 만든 주최 측 주장 인원수"라고 비난했습니다.

또한 이문열은 촛불집회를 북한의 아리랑 축전에 비유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심하게는 그 촛불 시위의 정연한 질서와 일사불란한 통제 상태에서 '아리랑 축전'에서와 같은 거대한 집단 체조의 분위기까지 느껴지더라는 사람도 있었다"고 했습니다.

그는 "특히 지난 주말 시위 마지막 순간의, 기계로 조작해도 어려울 만큼 정연한 촛불 끄기 장면과 그것을 시간 맞춰 잡은 화면에서는 으스스한 느낌마저 들었다고도 했다"고 표현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박근혜, 최순실 문제는 보수 진보의 문제가 아닌데 진영논리로 끌고 가는 것은 문제의 근본과 맞지 않는다, 올해가 가기 전에 깨닫길", "대통령을 덮어두고 그만 괴롭히라는 얘기인가. 광장을 더 뜨겁게 달구는 글"이라고 비판했습니다.

www.smartmedian.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