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걸은 내 직업이다" 연봉 1억원 받는 英 노숙자에 비난 폭주

(사진=미러 홈페이지 화면 캡처)

[이데일리 e뉴스 김병준 기자] 구걸을 직업 삼아 풍요로운 삶을 즐기는 노숙자에게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미러는 지난 1년6개월여 동안 구걸하면서 살고 있는 남성 트레버 스미스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잉글랜드 링컨셔주 스컨소프 지역에 사는 트레버는 아내와 이혼하고 직장에서 해고된 뒤 희망 없는 날들을 보냈다.

양육권마저 포기한 그는 친척에게 두 자녀를 맡긴 뒤 집 없이 길거리를 헤매고 있었다. 하지만 당시 마을 사람들은 십시일반으로 돈을 모아 트레버에게 건네는 등 온정을 베풀었다.

그런데 매체는 결과적으로 마을 사람들의 도움이 그를 나약하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때부터 1년6개월 동안 계속 거리의 노숙자로 살아오고 있는 트레버가 오히려 전보다 풍요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인터뷰에서 그는 “운이 좋은 날에는 구걸을 통해 40만원 이상을 모은 적도 있다”고 밝혔다. 그가 마을 사람들에게 받은 돈을 연봉으로 환산하면 ‘1억원’ 정도가 되는 셈이다.

트레버는 “이제 ‘거리의 부랑자’는 나에게 있어 직업과 같다”면서 “언제 어디서 구걸을 해야 돈을 더 받을 수 있는지도 알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매체는 그가 사람들로부터 받은 돈을 재기를 위한 투자 등에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마약을 사는 데 지출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 소식을 접한 사람들은 트레버가 자녀도 포기한 채 노력 없이 요행만을 바란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캐럴과 함께 춤추고 노래하고 '에버랜드 크리스마스공연'

‘도깨비’ 이동욱♥유인나, 3회 육교서 첫 만남

'순천 송광사' 등 옛 관광지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이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