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세월호 침몰 때 일부러 부스스한 머리 연출`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 유수정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침몰 당시 중앙대책본부 방문을 앞두고 일부러 부스스한 머리 모양을 연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6일 SBS는 지난 2005년부터 박근혜대통령의 머리 손질을 담당한 서울 강남의 유명 헤어숍 원장 A씨를 만나 “비상사태에 맞춰 일부러 머리를 부스스하게 재손질했다”는 대답을 전해 들었다고 단독 보도했다.

이날 박 대통령의 중대본 방문이 결정된 시각은 당일 오후 3시로, 원장이 평소 아침에 청와대에 들러 대통령의 머리를 만진 뒤 오전 10시 반쯤 청담동 미용실로 돌아온다는 점을 고려하면 오후 3시 전후에 연락을 받고, 다시 청와대에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원장은 청와대에 다시 몇 시에 들어갔느냐는 질문에는 끝내 답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원장은 “말 잘못했다가는 죽음이다. 나중에 다 밝혀질 텐데 제가 할 말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 번째 이혼 고백한 이상아, "공황장애 앓았다"

영국 패션 어워드 사진 더보기 레이디 가가, 케이스 모스, 위니 할로우

2016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 포토콜

솔로탈출목표 '메가박스 솔로관'…커플매칭 100명 모집

'운전자보험이 5000원'...혹 당신도 車보험 '호갱'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이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