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바꾼 이승철 "靑, 자금 모금 세세하게 지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설립하고 모금을 한 건 기업들의 자발적인 뜻에 따른 것이었다,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은 그동안 한결같이 이렇게 주장해왔죠. 하지만 오늘(6일) 청문회에서는 180도 말을 바꿔서, 우리 모두를 허탈하게 만들었습니다.

<인기 동영상>

- 靑, '머리 손질' 시인…"20여 분 소요" 해명

- '전경련 해체 반대 거수하라' 했더니…기업 총수 9명 중 6명 해체 반대

- 이완영 "고령 회장 일찍 보내주자" 재벌 배려 쪽지 논란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