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 번쯤은, 나도 누군가를 평생 사랑해볼 기회가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잘.. 할 수 있는데.. . 논바닥에 내팽개쳐진 낱알처럼 아무도 나를 가여워하지 않는다.. 담배를 태우려 열어젖힌 창문 밖으로 들어오는 겨울바람은 어쩜 이리도 시원한 것인지.. 폐는 썩어 들어가는데, 마음은 이다지도 시원해지는 것인지.. 당신은 참 미운데, 당신의 따스하고도 매끄러운 손길은 왜 이리도 간절해져만 오는지.. 형체조차, 이름조차 알 수 없는 내 님 생각은 연신 피워대는 담배 연기 끝으로 피어오르는 밤이다.. 당신이 내게 온다면, 내가 바다를 선물해 줄게요.. 끊김 없이 당신에게 밀려들게.. 잔잔하게 빛나며 시원하게 말이야.. 마치, 마법처럼..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