졌.잘.싸 김보성, 최두호!

GIF

지난 주말, 오랜만에 격투기 팬들을 설레게 하는 두 경기가 있었죠?

바로 의리의 사나이 김보성 아저씨와 UFC 페더급(66.2kg이하)의 유망주 최두호 선수의 경기였습니다~

먼저 토요일 저녁 11시에 펼쳐진 연예인 김보성 씨의 경기는 1년 전부터 각종 매체에서 관심을 가져왔습니다~평소 기부 천사로 잘 알려진 김보성 씨는 이번 경기를 통한 수익금을 소아암 어린이들에게 기부할 것을 밝혔었는데요!

GIF

51살의 나이가 믿기지 않는 펀치로 유도 선수 출신의 격투가 콘도 테츠오를 당황시켰습니다.

특히 유도 선수 출신의 콘도에게 암바가 걸려 팔이 부러질 뻔한 상황에서 괴력으로 풀어 나오는 모습은 인상적이었습니다^^ (상대가 종합 격투기 17전의 선수)

GIF

이후 폭풍 파운딩으로 승리를 가져오나 싶었지만, 이어진 상황에서 오른쪽 눈을 맞게 됩니다. 눈에 심한 충격이 가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몇 십초 동안 시야가 보이질 않습니다. 보통 파이터들은 이런 상황에 익숙해 한 쪽 눈으로 시합을 이어가지만, 김보성 씨는 젊었을 적 사고로 인해 왼쪽 눈이 실명된 상태라 두 눈 모두 보이지 않은 상태가 되버린 겁니다. 하는 수 없이 경기를 포기하면서 아쉽게 패하게 되죠ㅠㅠ

GIF

이어진 일요일 오후에 펼쳐진 최두호 선수와 컵 스완슨의 대결!

최두호 선수는 UFC 페더급 랭킹 11위로 91년생의 떠오르는 유망주입니다! 반면, 컵 스완슨은 랭킹 4위로 베테랑 선수죠!

코리안 좀비 정찬성 선수 기억하시죠? 정찬성 선수와 같은 페더급입니다!

GIF

골리앗과 다윗의 싸움이었지만, 최두호는 1년 전부터 컵 스완슨을 이길 수 있었다고 자신해왔습니다. 1라운드는 팽팽한 가운데 마쳤고 2라운드 초반부터 최두호의 연타가 적중하기 시작합니다. 20초 동안의 폭풍 연타로 컵 스완슨이 위기에 몰리지만, 역시 페더급 4위 답게 정신력으로 버티기 시작합니다.

GIF

이후 3라운드에서 컵 스완슨이 힘을 내기 시작합니다. 최두호 선수는 반쯤 눈이 풀린 상태에서 많이 얻어맞습니다ㅠㅠ 하지만, 최두호 선수도 대단한 것이 종료 부저가 울릴 때까지 정신력으로 버티기 시작합니다. 비록 판정에서 패했지만, 캐나다 현지 관중들은 최두호 선수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습니다!

최두호 선수는 내년에 군입대가 예정 되어있다고 하네요. 돌아온 정찬성 선수가 대신 복수해줬으면 좋겠습니다!(정찬성 입대 전 랭킹 3위)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