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핏_해프닝] CSR의 새로운 청사진을 위한 3가지 제안

(ESG문제는 사회전체에 걸처 복합적으로 결합되어 있다, Images courtesy of bluezoo)

얼마 전 삼성, 현대, LG, 한화 등 대한민국을 이끌어 간다는 대기업의 오너들이 국회에 모였다. 그 이유는 바로 최순실 청문회. 재벌들은 모두 각자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나라를 망친 범죄자에게 거액을 쥐여줬다. 그동안의 부적절한 관계가 드러나자 시민들은 기업들이야말로 초유의 국정 농단 사태의 장본인이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어이없게도 당시 기업이 그들에게 돈을 건네준 명목은, 다름 아닌 사회공헌이었다.

기업의 면죄부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수행한다고 하면, 그저 기업의 이미지 개선을 위한 마케팅일 뿐이라는 인식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으로서 지금보다 체계적으로 CSR을 수행하기 위해 대원칙을 고민하고 제안하는 장(場)이 열렸다. 지난 12월 8일, 국회에서 ‘CSR 국가전략 수립을 제안한다’라는 주제의 워크숍이 개최됐다. 국회CSR정책연구포럼(위원장 홍일표)과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이 주최한 이번 워크숍은 기업의 CSR을 촉진시켜줄 수 있는 시스템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더불어 독일 정부와 유럽 차원의 CSR전략을 공유할 수 있었다.

(Images courtesy of http://thevianovagroup.com)

1. CSR, 이제 국가도 힘을 보태자!

- 국회CSR정책연구포럼 위원장 홍일표 의원

현재 CSR을 촉진하는 법이나 제도는 없다고 해도 무방한 상태.

CSR 국가전략은 기업이 적극적으로 CSR을 실천할 수 있도록 정부가 독려하여 투명한 선순환 시장경제로 나아가고자 하는 가이드라인이다.

(독일의 대표적 CSR 기업들)

2. CSR로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 메히트힐드 하일 독일 연방의회 의원

국가 차원 CSR 전략의 모습은 유럽의 선례를 통해 알 수 있다. 이미 독일, 영국, 덴마크 등 유럽 국가들은 정책적으로 CSR action plan을 수립하고 실천하고 있으며, EU의회에서도 유럽연합 차원의 CSR 전략을 발표도 했다. 그중에서도 독일의 CSR 전략은 가장 선두에 있다.

독일은 대기업이 CSR 관련 정보를 보고하도록 의무화시키는 등 적극적으로 기업 CSR 활성화를 독려하고 있다.

독일은 CSR을 기업의 사회적책임이라는 사회공헌을 넘어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솔루션으로 활용하고 있다.

(중소기업의 CSR Framework, 출처; SME-CSR)

3. 중소기업을 CSR의 주인공으로 만들자

- 중소기업청 김성훈 사무관

중소기업의 CSR활동은 대기업의 1/6 수준에 그치는 실정이다.

중소기업청의 CSR 전략은 장기적으로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여줘, 국내·외의 경제적 악재가 발생해도 흔들리지 않도록 성장시켜주리라 기대된다.

CSR이 기업의 의무가 아니라, 정부를 포함한 국가 공동체 내의 모든 주체가 사회적 책임으로 실천하자는 메시지

에디터

사람이 만들어 낸 문제는 사람의 힘으로 다시 해결 할 수 있습니다. 베네핏은 좋은 의도를 넘어서 세상의 문제들을 보다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이를 위해 ‘사회혁신’을 키워드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자하는 사람들과 아이디어를 찾고, 이야기하고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 Facebook : fb.com/benefitmag - Homepage : benefit.is - Tel: 070-8762-1100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