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푸른 바다의 전설', 10년 전 쓴 시나리오와 매우 유사" 무명작가 주장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 한 영화 시나리오 작가가 SBS 드라마 ‘푸른바다의 전설’에 대해 자신이 저작권 등록한 작품과 유사하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박기현 작가는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푸른 바다의 전설’ 시청자 게시판에 드라마와 자신이 쓴 영화 시나리오 ‘해월녀 바다전설’(진주조개잡이)과의 유사성을 지적하는 내용을 적었다. 4일에 쓴 글은 조회수가 10000회를 넘어 가장 많이 본 게시물 1위로 올랐다.

박기현 작가는 “1회만 봤을 때도 인어를 소재로 했다는 것뿐만 아니라 극에 등장하는 상황 설정 및 표현방식도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SBS 및 드라마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과 문화창고에도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고 썼다. 그는 자신이 쓴 ‘해월녀 바다전설’을 10년 전인 2006년 11월 한국영화시나리오마켓에 등록했다.

박기현 작가는 시청자 게시판에 “아마추어 무명작가들이 아이디어 좋으면 무엇하겠느냐”며 “누군가가 가져다가 본래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변형시키면 끽소리도 못한다. 함부로 잘못 따지면 되치기 당하거나 거지로 만들어버린다. ‘푸른 바다의 전설’과 내 작품의 비교를 끝으로 글을 쓰지 않겠다”고 적었다.

그는 “‘해월녀 바다전설’은 엄연히 저작권이 보호되는 작품”이라며 “10년 전 서른 군데가 넘는 영화 제작사를 다니며 시나리오를 전달한 적이 있는데 이 과정에서 내가 만들어낸 설정이 유출된 게 아니겠느냐”고 추측했다.

이데일리가 박기현 작가와 접촉한 결과 그는 구체적인 증거라며 주장을 다시 내놨다. 박기현 작가가 주장하는 ‘해월녀 바다전설’과 ‘푸른 바다의 전설’의 비슷한 설정은 1회에만 40개가량 등장한다. 그는 “인어가 멸종위기에 처했다는 내용이 언급된다거나 인어가 경제적 개념이 없어 경찰서로 갔다가 구출된다거나, 경찰서에서 어항 속 물고기와 교감을 나눈다는 내용 등이 특히 비슷한 시퀀스”라며 “이밖에 인어의 비늘 색깔이나 초능력, 지중해 등이 언급되는 것도 내 시각으로는 수상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 초반부에 비슷한 부분이 집중적으로 등장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푸른 바다의 전설’ 시청자 게시판 등에서는 관련 내용을 놓고 왈가왈부가 이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인어를 소재로 한 작품에서 흔하게 등장하는 설정이라는 반론도 냈다. 박기현 작가는 “‘푸른 바다의 전설’이 ‘해월녀 바다전설’과 유사한 점이 많다는 것을 알리는 것은 시청자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다”라고 주장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박기현 작가는 시나리오 작가 커뮤니티 등의 도움을 받는 등 자신의 주장을 알리고 ‘푸른 바다의 전설’ 측에 항의하려는 움직임이다. 일부 작가들이 이에 동참했으며 관련 영상 및 비교 자료 배포 등을 준비 중이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지난달 16일부터 방송을 시작한 SBS 수목드라마다. 20부작으로 제작했다. ‘별에서 온 그대’를 쓴 박지은 작가의 신작이다. 기대 속에 방송을 시작했으나 유명한 영국 드라마 ‘셜록’과 연출방식이 비슷하다는 지적이 나왔고 론 하워드 감독의 영화 ‘스플래쉬’와 설정이 비슷하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추천 기사

인도 웨딩 디자이너 `아부 자니-산딥 코슬라`, 쇼케이스 개최

리우 성적소수자 프라이드 퍼레이드

[2016 안방극장 女풍 결산]①올해의 걸크러시, 김혜수·전도연

[2016 안방극장 女풍 결산]②올해의 여동생, 새론·지희·소현·유정

[2016 안방극장 女풍 결산]③올해의 발견, 이선빈·신혜선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이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