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걸 '성추행 논란' 박대성 " 의도했다면 할복하고 호적이라도 팔 것"

로드FC 박대성이 로드걸 최설화 성추행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박대성은 지난 10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로드FC 031 영건즈 라이트급 경기에 출전해 김경표를 상대로 스플릿 판전승을 거뒀다.

이어진 시상식 세리머니에서 포토타임 도중 로드걸 최설화의 허리를 감싸며 끌어안았다. 최설화는 휘청거리며 크게 당황했다. 하지만 아랑곳 하지 않고 박대성은 최설화의 허리를 다시 끌어안았다. 최설화는 프로답게 웃음을 잃지는 않았지만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다음은 '성추행 논란'을 일으킨 당시 영상이다.

이 장면을 두고 네티즌들은 "박대성의 행동이 지나쳤다"며 비난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조금 거칠게 행동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로드걸이 느끼기에 기분이 나빴다면 성추행이 맞다"며 갑론을박을 이어갔다.

'성추행 논란'이 계속되자 박대성은 12일 스포츠한국과의 인터뷰에서 "제 잘못이다. 최설화씨에게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박대성은 "원래 성격이 적극적이어서 사진 찍을 때 포즈가 과하기도 하다. 내가 힘으로 잡아당겼다고 했는데 힘을 쓰진 않았다"며 "(우승 후)기분이 너무 좋았고 업 돼서인지 나도 모르게 힘이 들어갔나 보다"고 해명했다.

이어 "의도성에 대해서는 결백하다. 정말 내가 의도했다면 할복하고 호적이라도 팔 것이다. TV로 생중계 되는 것도 아는데 의도적으로 그랬겠느냐"며 "실력으로 나를 알리고 싶었는데 이렇게 불미스럽게 알려져서 정말 내 자신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박대성은 이날 경기 후, 오해를 풀기위해 대기실을 방문했지만 최설화와의 만남은 성사되지 못했다. 이후 두 사람의 만남은 최설화의 SNS를 통해 알려졌다.

최설화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대성 선수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오늘 박대성 선수님이 직접 찾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 후 쉴 사이도 없이 마음 고생하셔서 그런지 얼굴이 안 좋아 보이더라"며 "직접 뵈니 굉장히 착하고 순박해 보였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 좋은 활약 기대하겠다"며 "꼭 챔피언의 꿈 이루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종합격투기 로드FC 대회사는 12일 “라운드걸 최설화 씨가 박대성의 사과를 수락하는 것과는 별개로 수일 내 상벌위를 구성해 박대성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일보가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