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손자 베스트' 김상현 "'롤' 목소리만 나올 줄 알았죠"

"포탑을 파괴했습니다. 소환사의 협곡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 내레이션을 맡은 성우 김상현이 영화 '우리 손자 베스트'에서 연기를 펼쳤다. 지난달 25일 서울시 중구 퇴계로에 있는 대한극장에서 영화 '우리 손자 베스트'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8일 개봉한 영화 '우리 손자 베스트'는 20대 청년 백수 '교환'(구교환)과 70대 애국 노인 정수'(명계남(동방우))의 이야기를 다룬 풍자 코미디다.

두 주인공은 '너나나나베스트'라는 온라인 게시판과 '어버이별동대' 보수 단체에서 활동하는데, 이는 실제 존재하고 있는 '일간베스트'와 '어버이연합'을 기반으로 설정된 배경이다. 이 작품은 종로와 탑골공원 일대, 국립현충원 등에서 촬영됐다.

김상현 성우는 작품에 좀 더 많은 비중으로 출연한 것에 대해서 "처음엔 이렇게 나와도 되나 했나 생각했다"며 "'리그 오브 레전드' 내레이션만 나올 줄 알았는데, 출연을 더 할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 그래서 실제로 나한테 나올 것 같은 일로 생각하며 촬영에 임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상현 성우는 "내레이터를 하다 보면 나의 성향과 맞지 않는 것에 대한 선택의 순간이 있다"며 "선택에 따른 불이익을 받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그렇지 않다. 눈치를 보며 자기검열을 하는 것은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하며, 즐겁게 작업을 했다"고 전했다.

[글]문화뉴스

시네마 유토피아를 지향하는 영화 마피아들의 채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