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판 오분전

‘개판 오분전’이란 말을 들었거나 한 번쯤은 사용해봤을 것이다.

흔히 아는 ‘개판 오분전’은 개(멍멍이)가 많아서 엉망인 듯한 뜻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다.

하지만 본래 뜻은 조금 가슴아픈 이야기가 숨어 있다.

6.25 전쟁시 많은 피난민들이 낙동강 이남으로 피난하여 부산으로 모여 있었을 때였다.

당시 지금의 부산 국제시장이 피난민들의 집결소가 된 것이다.

피난민에게는 무료급식소에서 공짜로 급식을 하였다.

밥이 다 되어 밥솥뚜껑을 열기 5분 전에 “개판오분전(開飯五分前)!”이라고 외쳤던 것이다.

중국에서는 ‘식사 시작’을 ‘카이판(開飯)’이라고 한다.

배고파 굶주린 피난민들은 밥을 배급받으려고 일제히 몰려들어 아수라장이 되었다.

이처럼 ‘개판 오분전’이란 밥솥뚜껑을 열기 5분 전을 표현하는 말이다.

우리가 흔히 욕 비슷하게 사용하는 비속어이지만, 원래의 뜻이 가슴아픈 사연을 담고 있는 말이다.

마음아픈 유래의 글귀이지만, 이런 뜻을 잘 알고 사용해도 손해볼 것 없을 것이다

오늘 하루는 선물입니다. 세상 모든 일이 일체유심조화(一切唯心造化)라고 합니다. 행복하다고 생각하면 행복합니다. 행복하시죠!! 특히 만남과 여행, 그리고 꽃에 관심이 많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