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사흘새 900만대 팔아치운 비결은?

애플이 최근 출시한 고가형 아이폰5S는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저가형인 아이폰5C의 전망은 불투명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결과는 애플의 판매 실적 발표 이후에 집계된 것이다. 애플은 23일(월)에 이 두 모델을 출시한지 3일 만에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을 훨씬 능가하는 수준인 900만 대를 팔았다고 발표했다. 애플은 또한 3분기 매출과 수익이 자사가 내놓은 전망치의 가장 높은 범위에 해당될 가능성이 높다고도 언급했다. 지난 7월 애플은 3분기 매출을 340억~370억 달러, 매출총이익률을 36~37% 선이 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판매 급등 소식에 애플의 주가는 나스닥에서 5%(23.23 달러)나 오른 490.64달러에 마감했다. 애플은 또한 2억 대 이상의 자사 제품에 이미 iOS7이 탑재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iOS7은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터치 등의 기기에 탑재된 운영체제로 지난 주에 무료 업그레이드가 시작됐다. 5S와 5C의 기록적인 판매 실적은 이전 기종인 아이폰 5의 같은 기간 판매량(500만 대)의 수준을 훌쩍 뛰어넘은 것이다. 애널리스트들은 600만~700만 대의 판매고를 예상했었다. 그러나 이런 엄청난 판매 실적은 1차 출시국 명단에 중국이 처음으로 포함된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동시에 애플 스토어와 웹사이트를 통한 직접 판매 이외에 다른 유통업체들에게 판매한 점도 매출에 영향을 미쳤다. 고가형 아이폰5S의 재고는 다 소진된 것으로 보이지만, 900만 대의 판매 실적에는 다른 유통업체에서 판매되지 않은 저가형 아이폰5C도 포함되어 있다고 애널리스트들은 지적한다. “언뜻 보기엔 막대한 판매고를 올린 것처럼 보이지만 팔리지 않은 5C 모델을 감안해 보면 그런것도 아니다”라고 파이퍼자프레이의 젠 먼스터 애널리스트는 평했다. 그는 유통업체들이 5C 모델 약 300만~400만 대를 보유중이기 때문에 소비자에게 실제로 팔린 두 모델의 수량은 550만 대라고 설명했다. 애플은 각 모델별로 판매 실적을 발표하지는 않고 단지 아이폰5S의 수요가 공급을 뛰어넘었다고만 언급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환상적인 주말을 보내게 해준 멋진 고객들에게 감사한다”라고 적었다. 올해 아이폰 출시 국가 명단이 늘어났기 때문에 수요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은 특히 더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 올해는 11개 국에서 1차로 출시가 됐으며 이는 종전 모델인 아이폰5의 9개 국보다 늘어난 수치다. 특히 눈여겨볼 점은 출시 명단에 포함된 중국이 거대한 스마트폰 시장이라는 점이다. 샌포드번스타인의 토니 사코나기 애널리스트는 아이폰5가 출시됐던 주말에 중국에서 2백만 대의 판매고를 올렸다고 설명하면서 올해에도 비슷한 판매고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신중론은 일단 유보하고, 애널리스트들은 작년보다 아이폰을 구입하기 위해 줄을 선 소비자들의 행렬이 더 길어졌다면서 올해 출시된 아이폰이 자신들의 예상을 뛰어넘는 매출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평했다. 일부 애널리스트들은 아이폰5C가 새로운 계층의 구매자들을 끌어당기기 위해 충분히 낮은 가격을 제시하지 않았다는 점에 대해서는 실망했지만, 자신의 아이폰을 업그레이드 하고자 하는 사용자들의 수요가 상당하며 새로운 보상판매 프로그램 도입으로 인해 더 저렴한 가격에 신제품으로 갈아타기가 가능하다고 평했다. “사람들은 아이폰의 저변층이 넓다는 점을 간과하고 있다”고 ISI인터내셔널그룹의 브라이언 마샬 애널리스트가 지적했다. 그 결과 “새로운 모델이 출시될 때마다 판매고가 점점 더 커진다”고 그는 덧붙였다. 5S 모델의 높은 인기를 방증하는 신호도 감지되고 있다. 증권사인 캔터피츠제럴드가 뉴욕의 아이폰 구매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8%의 구매자들이 5S 모델을 구입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애플의 판매 수치를 보면 저가형 5C 모델 역시 우수한 판매 실적을 보이고 있다. 보스턴 소재 리서치사인 로칼리틱스는 지난 주말 동안 사용자들이 내려받은 애플리케이션의 수치를 집계해 볼 때 아이폰5S 모델의 매출이 5C 보다 3.5배나 높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로칼리틱스의 라지 아가왈 최고경영자는 출시 첫 주말의 매출 수치는 골수팬들의 대거 구매로 인해 왜곡됐을 수도 있기 때문에 출시 초기의 수치가 반드시 5C 모델의 장기적인 매출 전망을 의미하지 않을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출시 첫날인 금요일 아침에 아이폰을 사기 위해 줄을 서있을 정도로 제품에 열광하는 이들을 얼리어답터라고 볼 수 있다. 그들은 보다 고사양화된 고가의 제품을 선호할 가능성이 크다”고 그는 덧붙였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애인이 어디서 놀았는지 알아내는 법.jpg
visualdive
13
38
7
병무청장, 스티브 유는 입영통지서 받고 미국 시민권 딴 유일한 사람.jpg
fromtoday
144
30
18
빅서 게이트, 사람 바보 취급하는 애플 코리아
longway
62
18
15
스티브잡스 인성 보소
zatoichi
62
19
6
2017 아이디어 상품 best 5
khistoryedu
25
34
3
▶▶"죽으면 책임진다"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항소심서 '선처 호소' 눈물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택시 운전기사에게 검찰이 항소심에서 징역 7년을 구형 사고 당시 “(환자가) 죽으면 책임지겠다”고 말했던 택시기사는 항소심에서 울먹이며 선처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져 변호인은 “피고인이 잘못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모든 피해자와 합의했다”고 주장 그러면서 “범행 경과와 관련해 언론 보도와 달리 어린 시절부터 정신병으로 입원 치료를 받는 등 불우한 가정환경으로 인한 성향이 있다”고 덧붙여 - 그 당당하던 놈이 갑자기 없던 정신병 경력을 운운하나? https://news.v.daum.net/v/20210224230129426
plus68
9
0
3
"이제 아이폰을 탈출하고 싶다고?"
fnnews
16
30
8
학교 폭력에 시달렸던 박지성
Voyou
96
10
13
건강검진 [ 검진라인 ] 나도 혹시 췌장암 ..? 의심증상 확인하세요!
sjcore202020
13
5
1
[상식 UP 뉴스] 보험도 없는데 덜컥 큰 병에 걸렸다면
newsway
10
16
0
종이접기로 핸드폰 거치대 만드는 방법
ShareHows
10
29
1
50대 악마에 5년간 성폭행 당한 20대 여성의 ‘지옥같은 삶’
sheher
32
2
6
자꾸 깜빡할 때, 일정 관리 어플 BEST 3
eezz
163
403
5
다 깨부수는 아이폰 11 카메라 근황
real896pc
29
8
6
▶▶전광훈 "전쟁 중 창녀촌 운영 당연"‥ 이번엔 위안부 모독 발언 광화문 광장에서 개작두로 처형시켜도 시원찮을... http://www.logosian.com/news/articleView.html?idxno=1875
plus68
11
0
5
염뵹을 해라 국민 3/2이상이 중범죄 의사면허취소 찬성하고 있다. 살인,강간,강도 등 강력범죄에도 면허가 취소되지 않은 전문직은 의사 뿐이다. 변호사,회계사,세무사,법무사,교사 등 전문직과 공무원은 금고이상 처벌받으면 면허취소된다. 의사협회는 국민정서와 상식에 벗어난 주장으로 스스로 외면당하고 있다. ▶▶"정부는 빠져라"…'면허'는 의사가 알아서 한다?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099110_34936.html
plus68
10
0
3
#세련된 남자의 조건 1편
honono
16
32
31
누가 애플카를 만들어줄 수 있을까?
n0shelter
27
5
2
6살 딸 창밖으로 던진 후 투신한 엄마
fromtoday
25
3
10
부동산 허위매물의 성지
fromtoday
23
8
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