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가장 싼 말레이시아, 아르헨티나 절반값

아르헨티나가 전 세계에서 가장 고가에 아이패드를 판매하는 나라로 밝혀졌다. 가장 저가에 아이패드를 판매하는 말레이시아에 비해 두 배나 비쌌다. 호주 커먼웰스은행 계열사인 콤섹에 따르면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고 와이파이가 가능한 16GB 아이패드 모델은 아르헨티나에서는 1,094달러11센트에, 말레이시아에서는 473달러77센트에 판매된다고 한다. 북유럽과 중남미에서도 아이패드는 비싸게 팔렸다(브라질 791달러40센트, 덴마크 725달러32센트). 콤섹은 각국 통화 가치가 적절하게 평가되는지 알아보기 위한 지표로서 2007년부터 아이팟지수(이후 아이패드지수)를 발표해왔다. 아이패드지수는 구매력평가(PPP)라는 경제개념을 나타내는 지표의 일종이다. 자유시장에서 동일한 화폐로 표현된다고 할 때 모든 개별 상품은 모든 국가들에서 동일한 가격에 거래돼야 한다는 개념이다. **기사전문보기** http://goo.gl/eCakhc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