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얼굴에 야구배트 날아오자… 美 아빠의 빠른 대처력

미국의 한 아빠가 야구 경기를 보다가 야구 배트가 아들에게 날아오자, 순간적으로 팔을 뻗쳐 아들을 보호하는 부정(父情)을 발휘했다. 7일 UPI 통신은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지난 5일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연습경기에서 관중석에 있던 아빠 션 커닝햄(37)이 아들의 얼굴로 날아드는 야구방망이를 팔로 막아냈다고 전했다. 피츠버그의 타자로 나선 대니 오리츠는 배트를 휘두르다 이를 놓쳤고, 그의 손을 빠져나간 배트는 그대로 관중석에 날아갔다.

배트는 커닝햄의 아들 랜던의 얼굴 정면을 향해 날아갔다. 그러나 정작 그 순간 아들은 휴대폰을 보느라 배트가 날아드는 것을 보지 못했다. 그러나 아빠는 재빨리 자신의 팔로 배트를 쳐냈다. 커닝햄은 “생각할 겨를도 없었다”며 “배트가 아들의 얼굴로 날아오는 것을 알아차리자마자 팔을 뻗었다”고 말했다. 이 아찔한 사고는 당시 피츠버그트리뷴리뷰의 사진작가 크리스토퍼 호네가 사진을 찍어 소셜미디어 트위터에 게재해 화제가 됐다. 사진을 보면, 만약 아버지의 팔이 없었다면 배트 윗쪽이 아들의 눈과 코를 가격했을 수밖에 없었다. 커닝햄 부자는 아들 랜던의 아홉번째 생일을 맞아 야구장을 방문했었다. 커닝햄의 팔은 멍이 들었으나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 한편, 실수로 야구 배트를 손에서 놓친 오리츠는 “경기 후 집에서 ‘애가 죽을뻔했다’는 아내의 말을 듣고서야 비로소 상황을 파악했다"며 사과했다.

참지 말고 힘들면 이리와 안아 줄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