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만에 컴백한 디바 엄정화, 앨범 재킷 표절 논란 '시끌'

8년 만에 가수로 컴백한 가수 엄정화가 앨범 재킷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엄정화의 10집 정규 앨범의 재킷이 미국 여성듀오 리릴 앤 마들렌의 앨범 재킷과 흡사하기 때문이다.

지난 26일 엄정화는 27일 자정을 기점으로 발매한 10집 앨범 ‘구운몽’의 재킷을 사전 공개했다. 구운몽이라는 앨범 이름에 걸맞게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 프로젝터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구운몽의 재킷이 지난 2월26일 발표한 릴리 앤 마들렌이 부른 ‘킵 잇 투게더’ 앨범재킷과 흡사하다. 엄정화가 측면으로 카메라를 보고 서 있는 모습이나 그 위에 프로젝트 빔을 이용해 촬영한 기법이 대표적이다. 온라인과 SNS에는 엄정화의 재킷 사진이 표절이라는 주장과 함께 비교사진이 잇따라 올라왔다.

논란이 확산되자 엄정화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측은 “프로젝터를 이용한 촬영은 아주 흔한 기법으로 홍장현 작가는 구운몽이라는 앨범을 몽환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스타라이트를 사용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국민일보가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