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에 인생 승부 건 50대 남자의 안타까운 사연

부패된 남자의 시신이 복권 3000여장과 함께 발견되는 미스테리 사건이 발생했다.

27일 오후 9시 15분께 광주 북구의 한 단독주택 2층 안방에서 A(54)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동생이 지난 4월 이후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친형의 신고에 따라 현장에 출동해 강제로 문을 열고 집 안으로 들어가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비스듬히 누운 상태의 시신은 뼈가 서로 분리될 만큼 숨진 후 오랫동안 방치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청소한 지 오래된 집안 내부도 사람이 출입하지 않아 사방에 먼지가 켜켜이 쌓여 있었다.

경찰은 유서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안방 컴퓨터 옆에는 봉투에 담긴 로또 복권 3000여장이 함께 놓여 있었다. 현금으로 따지면 1500만원 상당이다.

로또 봉투 옆에는 로또 당첨 번호를 분석한 것으로 보이는 A씨의 자필 메모가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50대가 되도록 결혼하지 않고 홀로 지낸 A씨는 그동안 공공근로를 하며 생계를 꾸려왔다고 밝혔다.

가족들과도 거의 왕래를 하지 않아 친형과는 4년 전에 얼굴을 마주한 게 마지막이었다.

경찰은 외부 침입의 흔적이 없고, A씨가 평소 당뇨 등의 지병을 앓아온 점으로 미뤄 타살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

사망 시점은 친형이 약 8개월 전인 지난 4월에 마지막 통화를 한 점으로 미뤄 그 이전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A씨의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어렵게 혼자 살아온 A씨는 돈이 생기면 일확천금과 ‘인생 반전’을 꿈꾸며 로또를 샀던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일보가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