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좀비> 실직 가장과 좀비 사이의 상관관계

열한 살 승구는 아빠 엄마와 여동생 승하, 그리고 삼촌과 함께 산다. 백수생활 4년째인 아빠 때문에 온 가족과 함께 서울을 떠나 교외 지역 산기슭 아파트 단지로 이사온 승구. 무능력한 아빠를 아빠로 취급하지 않는 그는 전학온 학교 친구들로부터 동네에 좀비가 있다는 얘길 듣는다. 그러던 어느날 승구는 산 속 폐가에서 수상한 행동을 하는 아빠를 발견하고, 아빠가 바로 그 좀비라고 여기게 된다. 승구는 좀비가 된 아빠를 집에서 퇴치하기 위해 갖가지 방법을 동원하고 그 사이에 아빠의 진심을 조금씩 이해하게 된다.


영화 <파파좀비>는 한 아이의 눈을 통해 대한민국 저소득층 가정의 현주소를 보여준다. 실업자가 되면서 사회에서 도태된 남성을 그리고, 경제적 수입이 끊기면서 가정에서 외면받는 가장을 그린다. 더 이상 남편도 아빠도 아닌 그는 '화려했던 왕년'을 잊지 못한 채 자기 연민에 빠져 있고, 그러다 보니 타인은커녕 가족조차 돌아볼 여유는 더더욱 없다.

아빠를 '좀비'로 규정하는 영화 속 승구의 태도는 그래서 절묘하다. 아빠 한철(조한철 분)이 보여주는 무기력한 태도는 실제로 놀라울 만큼 좀비와 닮았기 때문이다. 영화 초반 퀭한 눈으로 어깨를 축 늘어뜨린 채 힘없이 걷는 한철은 어떤 표정도 짓지 않고 거의 아무런 말도 하지 않는다. 심지어 다섯 살 딸을 유치원에서 데려오는 일조차 까맣게 잊어버릴 정도다. 사업에 실패한 그가 집 한구석에 물건을 가득 쌓아둔 채 집과 놀이터를 '배회'하는 모습은 정말이지 좀비 그 자체다.


영화 전반에 걸쳐 승구의 시선을 중심으로 서사가 전개되는 만큼, <파파좀비>를 이끄는 주된 동력은 다름 아닌 아이들의 서사다. 실업자 아빠를 가졌다는 공통점으로 모인 승구와 친구들은 '좀비'를 퇴치하기 위한 작전을 추진한다. 성당에서 성수를 가져다가 아빠에게 뿌리기도 하고, 해외여행 이벤트 응모권이 든 과자를 있는 대로 사거나 심부름센터를 찾는 등 엉뚱한 일을 벌인다. 이 와중에 승구 역할을 맡은 아역배우 정예우는 너무 이른 시기에 철이 들어버린 아이의 심리를 아릿하게 그리고, 반면에 여동생 승하 역의 김수하는 귀엽고 천친난만한 표정과 말투로 극에 유쾌한 생기를 불어넣는다. 어른들의 문제를 나름의 방식으로 해석하고 반응하는 아이들의 모습은 영화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이나 <우리들>의 그것과도 닮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 곳곳에서 보이는 배우들의 어색한 연기와 조악한 연출은 영화의 치명적인 패착이다. 승구를 제외한 아역 캐릭터들이 적지 않은 대사를 소화하다 보니 발음이 부정확하고 말투는 딱딱해 좀처럼 캐릭터에 집중하기가 어렵다. 더불어 승구의 학교에서 화재가 발생하는 장면, 그리고 승하의 유치원 학예회 장기자랑 장면 등 영화 후반부 시퀀스들 또한 눈에 걸린다. 어느 정도의 스펙터클을 요하는 해당 장면들이 각각 희뿌연 연기와 자그마한 듀엣 공연 정도로 대충 다뤄진 점은 이 영화가 소규모 독립영화인 걸 감안해도 못내 아쉽다.


영화 말미 "아빠처럼 살지 않는 것이 꿈"이라던 승구가 결국 아빠도 '사람'이었다는 걸 알게 되는 전개는 감동적이다. 담뱃값으로 포켓몬 카드를 사서 승구에게 선물하고, 학예회 무대에 설 수 없게 된 승하를 위해 발 벗고 나서는 한철은 더 이상 좀비가 아닌 아빠로 돌아온다. 그렇게 <파파좀비>는 어른과 아이를 동시에 위로하며 이들을 화해시키는 데에 성공한다. 다만 그 길의 끝, 다시 출근길에 나서는 한철의 모습을 담은 건 왠지 꺼림칙하지만 말이다. 2016년 12월 29일 개봉.

누군가의 무언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